‘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교통사고는 졸음운전 탓?

[ 스포츠동아 ] / 기사승인 : 2021-03-02 15:51:00 기사원문
  • -
  • +
  • 인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큰 교통사고를 당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교통사고 원인을 두고 다양한 추측이 불거진 가운데 그가 당시 졸음운전을 했을 것이라는 새로운 주장이 나왔다. USA투데이 등 외신들은 2일(한국시간)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한 결과 우즈가 운전 중 졸았을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우즈는 지난달 23일 LA 카운티에서 운전을 하다 자동차가 전복되는 사고로 오른쪽 다리에 큰 부상을 입었다. 전문가들은 우즈의 자동차가 커브에서도 최초 속도를 줄이지 않았다는 점을 근거로 졸음운전에 무게를 뒀다. 오른 다리에 큰 부상을 입은 것은 그가 사고 직전 브레이크를 밟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경찰 수사관 출신 전문가인 조나단 체르니는 “구부러지는 길에서 차가 직진했다는 것은 졸음운전의 전형적인 사례”라고 부연했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스포츠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