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이틀간 2만명 접종… 중증 이상 없었다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2-28 17:56:02 기사원문
  • -
  • +
  • 인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이틀 만에 접종자가 2만명을 넘어섰다. 백신을 접종한 뒤 발열이나 두통, 구토 등 이상 반응 신고도 100건 넘게 나왔지만 모두 경미한 수준으로 현재까지 중증 이상 반응 사례는 없었다. 이런 가운데 백신 접종에 국산 특수주사기를 사용하면 백신 1병당 1명가량 더 접종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같은 물량으로도 백신 접종 가능 인원을 더 늘리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8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누적 접종자는 2만 322명이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첫날(26일)과 둘째날 각각 1만 9105명, 917명에게 접종돼 총 2만 22명이 접종을 마쳤고, 화이자 백신 접종자는 300명이었다. 현재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이상 신고는 112건이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111건, 화이자 백신은 1건이다. 질병청은 “아나필락시스(전신 중증 알레르기 반응)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국립중앙의료원은 화이자 백신을 국내 최소 잔여형(LDS) 주사기를 통해 7명까지 접종 가능하다고 밝혔다. 화이자 백신은 기존에 1병당 6명까지 접종하도록 권고했기 때문에 똑같은 백신 물량으로도 더 많은 이들에게 접종이 가능하다. 질병청 역시 이 주사기를 쓸 때는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병당 접종 인원을 현장 판단으로 1~2명 늘릴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