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상공계 “가덕도신공항 확정 환영…2024년 초 건설 착공 목표”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2-26 16:34:50 기사원문
  • -
  • +
  • 인쇄
부산과 울산, 경남 시·도민의 염원인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이 국회 문턱을 넘었다.


부산시는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이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면서 2002년 4월 중국 민항기 김해 돗대산 사고 이후 입지선정을 둘러싼 갈등과 논란의 종지부를 찍는 가덕도신공항이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시민 여러분들께 우리의 간절한 염원을 담은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이 통과했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 드린다”며 “뜻을 같이하신 부울경 시도민과 국회의원 등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별법은 가덕 입지 명문화,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김해신공항 백지화 근거 명시, 신공항 주변지역 개발사업, 지역기업 우대 및 부담금 감면, 신공항 건립추진단 구성 등 가덕도신공항 조속 건설과 지역경제 활성화 내용이 최대한 반영됐다.


문재인 대통령도 25일 가덕도신공항 예정지를 찾은 자리에서 “가덕도신공항은 세계적인 물류거점이 될 수 있고 2030년 이전에 완공시키려면 속도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하는 등 국가균형발전과 동남권 메가시티의 초석인 가덕도신공항의 조기 개항에 청신호가 켜졌다.



부산시·상공계 “가덕도신공항 확정 환영…2024년 초 건설 착공 목표”
부산 가덕도 전경./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는 앞으로 ‘가덕신공항 건설 기술검토 용역’과 ‘동남권 관문공항 조류(철새) 현황조사 및 조류충돌 위험 저감방안 연구용역’을 추진해 신공항의 조속한 건설을 위한 결정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공역·지반·수요·물류·환경 등 분야별 기술자문단을 구성해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시공·운영·환경 등 분야에 대해 보다 면밀한 검토를 진행할 계획이다. 기술자문단은 국토교통부의 사전타당성 검토 지원 및 전략환경영향평가 지원 등 가덕도신공항 조속 추진을 위해 다양한 역할을 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사전절차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올해 안으로 사전타당성 조사와 예비타당성 조사를 마무리하고 오는 2022년 기본계획 수립과 2023년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서 2024년 초에 가덕도신공항 건설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대행은 “가덕도신공항은 트라이포트 완성으로 동남권을 글로벌 경제도시로의 성장은 물론 5,000만 세계인이 찾는 글로벌 관광도시로의 도약을 이끌어낼 것”이라며 “350만 시민이 바라는 제대로 된 가덕도신공항이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전까지 반드시 개항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시·상공계 “가덕도신공항 확정 환영…2024년 초 건설 착공 목표”
26일 부산상공회의소에서 '가덕도신공항 건설 특별법안' 국회통과를 환영하는 축하 행사가 열렸다./사진제공=부산상공회의소

부산상공회의소는 이날 오후 4시 특별법안의 국회통과를 환영하는 축하행사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을 비롯한 상공인들과 동남권관문공항추진위원회, 시민단체 등 그동안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해 애쓴 부산지역 인사 80여명이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국회통과 과정을 TV로 함께 시청하며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 축하했다.


특히 재임기간 중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처음 제안한 강병중 전 회장과 동남권신공항을 역점적으로 추진한 신정택 전 회장 그리고 지난해 그간의 입지논란을 불식시키고 부·울·경 경제계 공동으로 가덕도신공항 지지 선언을 이끌어 낸 허용도 현 회장 등 부산상의 전?현직 회장이 축하의 자리에 함께 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