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미 FDA, 화이자 코로나 백신 '일반 냉동' 온도로 2주 보관 승인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2-26 07:55:06 기사원문
  • -
  • +
  • 인쇄
[속보] 미 FDA, 화이자 코로나 백신 '일반 냉동' 온도로 2주 보관 승인
화이자사의 로고 앞에 놓인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 /연합뉴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일반 냉장 온도에서도 저장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이는 일반 약국 냉동고에 보관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FDA는 2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화이자 백신의 까다로운 보관 온도 때문에 초저온 저장 장치가 없는 곳에 백신을 배포하기 어려웠다며, 이번 조치로 2주 간 냉동 보관이 가능하게 되면 백신 배포가 더 빨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피터 마크스 FDA 생물의약품평가연구센터(CBER) 소장은 "이번 결정으로 화이자 백신 원액을 더 유연한 조건에서 배송·보관할 수 있게 됐다"라면서 "백신 접종지에 극저온 보관장비를 갖춰야 하는 부담을 덜어 더 많은 곳에서 접종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애초 FDA는 화이자 백신 원액 보관·배송 온도와 기간을 '영하 80도에서 영하 60도 사이 극저온에서 병에 부착된 유통기한(최대 6개월)까지'로만 허가했다. 이번에 원래 허가된 것보다 높은 온도에서 보관·배송할 수 있게 되면서 백신 운송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화이자는 지난주 백신 원액을 보통의 냉동고 온도에서 2주간 보관해도 안전하다는 자료를 FDA에 제출했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