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더 우먼’ 이하늬 “생애 첫 1인 2역, 대본에 충실하며 촬영”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09-15 14:20:26 기사원문
  • -
  • +
  • 인쇄
‘원 더 우먼’(One the Woman)’ 이하늬가 출연 이유를 밝혔다.

15일 오후 SBS 새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최영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이원근이 자리에 참석했다.

이하늬는 “대본이 정말 재미있다. 처음부터 끝까지 활자로 된 거를 깔깔되면서 웃는 게 손에 꼽을 정도다. ‘원 더 우먼’을 6부까지 받아보고 앉은 자리에서 그 다음을 기다리면서 봤다. 정말 연기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촬영에 임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생애 첫 1인 2역을 맡은 소감을 묻자 “너무 큰 간극이 대본에 있어서 충실하려고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재벌집인 여자 미나가 어떻게 살아갈까를 생각을 많이 했다. 연주 분량이 가장 많은데 내가 미처 하지 못했던 말들, 이하늬로서도 하지 못한 말들까지 빵빵 해주는 인물이다. 누가 옆에서 정의롭게 이야기해줬으면 하는 말을 연주가 많이 한다. 냉온차가 많이 커서 대본만 따라 갔으면 됐다”라고 덧붙였다.

어떤 캐릭터와 비슷하냐는 질문에 이하늬는 “저는 미나와 가깝다고 생각했는데 주변 분들은 연주라고 하더라. 제 생각은 그렇지 않은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