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19-08-01 16:07:00  |  수정일 : 2019-08-01 16:10:16.553
건국대, 원아시아재단과 ‘교육과 평화’ 주제 원아시아 컨벤션 개최

건국대학교(총장 민상기)가 원아시아 재단(One Asia Foundation, 이사장 사토 요지(佐藤洋治)과 5일~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교육과 평화’를 주제로 ‘2019 서울 원아시아 컨벤션(One Asia Convention Seoul 2019)’을 개최한다.

원아시아 재단은 재일교포 3세 기업가인 사토 요지 이사장(일본 다이남 홀딩스 전 회장)이 사재 1000억 원을 출연해 2009년 설립한 비영리 민간단체로 유럽연합(EU) 모델을 넘어 동북아시아와 동남아시아 중앙아시아 등 40여개국 35억 인구의 아시아공동체의 설립을 목표로 경제 문화 시민교류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특히 대학생들에게 세계를 바라보는 글로벌 역량을 높이고 아시아인들의 공동체 의식을 함양하기 위해 원아시아 재단의 취지에 공감하는 각 대학에 ‘아시아공동체론’ 강의 개설을 지원해 일체의 이념적·정치적·종교적 요인을 배제한 순수 대학 교양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아시아 40여개 국가, 390여개 대학이 ‘아시아공동체론’을 개설해 운영하고 있으며 건국대는 2009년부터 아시아공동체론 강의를 개설해 운영하면서 아시아적 문제나 세계적인 이슈에 대해 강의와 토론하는 형식으로 진행한다. 원아시아재단은 매년 8월 초 ‘아시아공동체론’을 개설하고 있는 대학의 교수들을 아시아지역의 도시에 초청해 교수들의 연구 성과와 강의경험을 공유하면서 아시아공동체를 위한 더 좋은 방안에 대하여 논의하는 원아시아 컨벤션을 열고 있다.

원아시아 컨벤션은 2011년 제 1회 일본 도쿄 대회를 시작으로 인천과 인도네시아 반둥, 제주, 중국 상하이, 캄보디아프놈펜, 일본 나고야,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돼 아시아 각국의 대학 교수와 전문가들이 모여 지식과 정보를 교류하고 나누는 행사다.

이번 2019 서울 원아시아컨벤션은 제 9회 대회로 ‘교육과 평화’를 주제로 아시아 각 대학 교수와 전문가 등 600여명이 참가해 교육이 아시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게 된다. 5일에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기조연설에 이어 라운드 테이블에서는 강상중 도쿄대 명예교수의 사회로 Sunaryo Kartadinata 전 인도네시아교육대학(ISPI) 총장, 서남수 전 교육부 장관, 사토 요지 원아시아재단 이사장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어진다.

2일차에서는 4개 섹션으로 나눠 1섹션에서는 아시아공동체강좌 사례 발표, 2섹션에서는 정치 경제 환경 사회문제, 3섹션에서는 역사 교육 사상 철학 종교문제, 4섹션에서는 문화 예술 미디어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출처:건국대학교
언론연락처: 건국대학교 홍보실 홍주승 02-450-3131~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