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12-06-14 16:36:23  |  수정일 : 2012-06-14 16:36:44.727
이재오 “탈당은 해 본 사람이 하지 아무나 하나”

새누리당 대선주자 이재오 의원이 탈당 가능성에 대해 “분당이나 탈당은 해 본 사람들이 하는 것”이라며 “새누리당이 신한국당 때부터 이 당에 있었는데 자기의 정치적 고향을 박차고 갈 사람이 있냐”라며 일축했다.

이 의원은 14일 MBN <뉴스광장>에 출연해 “그것은 쉽지 않다”며 “탈당은 해 본 사람이 하지, 아무나 하냐”면서 이와 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도 ‘완전국민경선제’ 도입의 필요성을 강력 설파했다.

이 의원은 “완전국민경선제라고 하는 것이 어느 후보의 유, 불리를 떠나서 지금 시대에 가장 맞고 정치 개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라며 “한나라당이 새누리당으로 바꾼 것도 정치 개혁하자고 바꾼 것이므로 대선 룰도 정치 개혁 차원에서 완전국민경선제로 하는 것이 국민정서에 부합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대다수 국민들은 '아니, 한나라당을 새누리당으로 다 바꾸면서 왜 한나라당의 경선 룰을 새누리당으로 안 바꾸나?' 라고 한다”며 “그것은 당권 파들이 특정인에 유리하니까 그것을 그대로 원칙을 가지고 가는 것인데, 그것이 무슨 원칙이냐 고집이지”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내곡동 사저 문제, 민간인 불법 사찰과 관련, 검찰의 수사 결과 발표에 대해 “대통령 임기 말이기 때문에 검찰의 수사결과를 믿는 사람이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정권이든 임기 말이 되면 외압에 의해서 어떤 사안을 덥거나 축소하거나 왜곡하지 않는 것이 지금까지의 검찰 관례”라며 “이번에도 검찰이 있는 그대로 조사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그러나 국민 정서에 안 맞으면, 야당이 못 믿겠다고 하고, 여당 안에서도 못 믿겠다고 하면 여야가 합의해서 국민 정서에 합당한 조사를 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이것을 정치적으로 이슈화를 하기 위해서나 현 정권을 심판한다는 차원에서 거론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저 작 권 자(c)폴리뉴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국회/정당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