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스토마토] 최초 작성일 : 2017-09-27 14:57:25  |  수정일 : 2017-09-27 15:00:01.930 기사원문보기
전국 노숙인 1만7000여 명…절반 이상이 우울증 판정
[뉴스토마토 임은석 기자] 거리나 공원, 역, 쉼터, 쪽방을 거처로 삼아 생활하는 노숙인 수가 전국적으로1만70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노숙인의 2명 중 1명은 우울증을, 10명 중 7명은 음주장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27일 공개한 '2016년 노숙인 등의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작년 10월 기준 전국 노숙인은 1만1340명이었다. 이중 거리노숙인은 1522명, 일시보호시설과 생활시설(자활·재활·요양)에 있는 노숙인은 각각 493명, 9325명이었다. 쪽방거주자는 6192명으로 집계됐다.
 
노숙인 성별 비율은 남자가 74%, 여자가 26%였다. 연령은 생활시설 기준으로 50대(33%) 비중이 가장 높았고, 60대(28%), 40대(18%), 70대(11%)가 뒤를 이었다. 20∼30대 청년노숙인 비율은 8%였다.
 
노숙인 가운데 표본 2032명을 뽑아 심층 면접조사를 한 결과, 노숙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로는 '개인적 부적응'(54%), '경제적 결핍'(33%), '사회적 서비스 또는 지지망 부족'(6%)이 주로 꼽혔다. 구체적인 원인으로는 질병 및 장애(정신질환) 26%, 이혼 및 가족해체 15%, 실직 14%, 알코올 중독 8% 등 대부분이었다.
 
노숙인은 정신건강에 문제를 겪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증 평가도구(CES-D)를 활용한 조사에서 우울증 판정이 나온 노숙인은 전체의 52%로 절반을 넘었다. 또한 응답자 40%는 술을 마시고, 이 중 29%는 주 2∼3회, 19%는 4회 이상 음주를 한다고 답했다. 음주빈도와 음주량을 따졌을 때 '문제성 음주자'로 분류되는 노숙인은 전체의 70%에 달했다.
 
복지부는 지난 2012년 '노숙인 등의 복지 및 자립지원에 관한 법률'을 시행한 후 처음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 결과를 '제1차 노숙인 등의 복지 및 자립지원 종합계획(2016∼2020)'에 반영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가 27일 공개한 '2016년 노숙인 등의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작년 10월 기준 전국 노숙인은 1만1340명이었다. 이중 거리노숙인은 1522명, 일시보호시설과 생활시설(자활·재활·요양)에 있는 노숙인은 각각 493명, 9325명이었다. 쪽방거주자는 6192명으로 집계됐다.사진/뉴시스



세종=임은석 기자 fedor01@etomato.com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