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매일신문] 최초 작성일 : 2013-04-02 11:30:00  |  수정일 : 2013-04-02 11:34:18.330 기사원문보기
박 대통령 "북 도발땐 초전 강력 대응"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우리 국민과 대한민국에 대해 어떤 도발이 발생한다면 일체 다른 정치적 고려를 하지 말고 초전에 강력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방부`국가보훈처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나는 군 통수권자로서 북한의 돌발적이고 기습적인 도발에 대해 직접 북한과 맞닥뜨리고 있는 군의 판단을 신뢰할 것"이라며 이같이 지시했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대북 강경 대응 주문은 도발위협 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한의 도발이 가시화될 경우 선제적 대응을 통한 강력한 응징의지를 과시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천안함, 연평도 도발과 핵실험에 이어 최근 정전협정 백지화와 남북 간 통신선 차단, 그리고 마침내 전시상태 돌입을 선언했다"며 "현재 북한의 위협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현재의 안보 위기 속에서 대한민국의 주권과 안보를 지키는데 우리 군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개성공단에 나가 있는 우리 국민들의 안위도 잘 파악해 대내외적인 위기를 극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박 대통령은 "군 지휘부가 흐트러져서 기강을 확립하지 못하면 지휘체계가 무너지고 국가의 안위를 지킬 수 없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국민 안위를 지키는 일에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임해주기 바란다"며 군 지휘부의 기강확립을 당부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우리의 목표는 확고한 안보태세와 억지력을 바탕으로 해서 한반도에 지속 가능한 평화를 만들고 평화통일의 기반을 만드는 것"이라면서 "지금 이 순간에도 국토 수호의 임무를 충실하게 수행하고 있는 장병들의 노고를 다시 한 번 치하한다"고 말했다.


서명수기자 diderot@msnet.co.kr
[매일영상뉴스]
ⓒ 매일신문 & www.imaeil.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