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6-07-14 09:54:56  |  수정일 : 2016-07-14 09:59:37.783 기사원문보기
우상호 “사드대책위 설치 문제점 따질 것…박 대통령 직접 나서야”
[이투데이 이광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14일 군 당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경북 성주에 배치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더민주는 사드대책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제가 위원장 맡아서 문제점을 따져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원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어제 국회 예결위에서 사드문제에 대한 많은 공감이 있었다. 대체로 밝혀진 것은 사드가 수도권 2500만명의 국민들을 보호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로부터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사드를 배치한다고 정부가 발표했는데, 인구의 절반 지키지 못한다는 의문이 커지고 있다”면서 “이 문제를 군사기밀이라고 할 게 아니라 사드를 배치하는 목적이 뭔지, 왜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에 선정했는지, 납득할만한 설명 없다면 국민 설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국민들에게 말 할 문제”라며 당 차원에서 사드대책위원회를 설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드대책위는 △사드의 군사적 실효성 △주변국과의 갈등 △사드로 인한 국론분열 △사드로 인한 경제적 피해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우 원내대표는 “우리나라 같이 강대국 사이에 끼여 있는 나라는 외교력이 탁월해야한다”면서 “오늘 아셈회의(asem:제11차 아시아·유럽 정상회의)는 박 대통령의 외교력을 평가하는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관기사]
[정책발언대] ‘법고창신(法古創新)’으로 문화를 살리자
[인사] 더불어민주당
[속보] 더불어민주당ㆍ국민의당ㆍ정의당, 가습기살균제·백남기사건·세월호특별법 등 공조
[포토] 축사하는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 대통령, 오전 nsc 주재…사드 성주 배치 후속관리


[AD]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