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10-31 08:19:55  |  수정일 : 2020-10-31 08:16:46.863 기사원문보기
또 못 이긴 살케, 리그 22경기 무승…이제는 강등 후보

새롭게 부임했지만 반등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마누엘 바움
새롭게 부임했지만 반등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마누엘 바움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이제 정말로 강등 후보다.



FC 살케 04는 31일(한국시간)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주 겔젠키르헨에 위치한 벨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6라운드 VfB 슈투트가르트와의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날 전반 29분 말리크 티아프의 선제골로 기세를 올렸다. 하지만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후반 10분 상대에 페널티킥을 허용했고, 니콜라스 곤살레스에게 실점했다. 결국 1-1 또 한 번 승리에 실패했다.



살케는 이번 무승부로 무려 22경기 연속 무승의 부진에 빠졌다. 비단 올 시즌의 문제만이 아니라, 직전 시즌부터 발생된 문제다.



최근에는 이 사태의 책임이 있는 데이빗 바그너 감독을 경질하고, 전 FC 아우크스부르크 감독 마누엘 바움을 데려왔다. 하지만 전혀 변화 없이 무승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살케는 다른 팀들보다 한 경기를 덜 치렀지만 6경기 2무 4패로 17위로 놓여있다. 현재 순위가 시즌 끝까지 이어진다면, 다이렉트 강등이다. 독일을 대표하는 클럽 중 하나인 살케가 최대 위기에 놓였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