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01-23 16:41:18  |  수정일 : 2019-01-23 16:42:19.033 기사원문보기
베트남 총리 "박항서 그리고 베트남, 자신 있게 싸워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박항서 감독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박항서 감독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자신 있게 싸워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의 말이다.



한국의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최고 성적에 도전한다. 베트남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에서 요르단과 승부차기 접전 끝에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베트남은 지난 2007년 이 대회에서 조별리그를 통과하며 바로 8강에 오른 바 있다. 토너먼트 경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12년 만에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오는 24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일본과 8강에서 격돌한다.



'박항서 매직'은 끝나지 않았다.



베트남은 지난해 아시안게임 4강, 10년 만의 스즈키컵 우승으로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박항서 감독 역시 '베트남 영웅'이 됐다.



새 역사를 쓰는 박항서 감독 그리고 베트남이다.



23일 베트남 국영방송 VOV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 총리는 "8강전에서 자신 있게 싸워라"면서 "아시아에서 가장 강한 8개 팀이 된 것은 고무적이다. 이미 목표는 달성했다. 팬들의 마음도 얻었다"며 용기를 불어 넣었다.



그도 그럴 것이 당초 베트남의 아시안컵 목표는 조별리그 통과였다. 이라크, 이란, 예맨과 D조에 묶인 베트남은 조 3위를 차지했지만 와일드카드를 거머쥐며 마지막으로 16강에 합류했다.



더불어 베트남 총리는 "긴장을 풀고 강한 정신력과 단합된 모습으로 8강전을 준비하길 바란다. 팬들도 언제나 응원을 학 있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일본과의 8강에서도 '박항서 매직'이 통할 지 주목된다.



사진=뉴시스/AP



bomi8335@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이보미 기자 / bomi8335@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