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7-20 09:56:39  |  수정일 : 2019-07-20 09:56:21.600 기사원문보기
황의조, 18번 달고 4년간 보르도서 뛴다…입단 완료

[이투데이 장효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간판 스트라이커 황의조(27)가 프랑스 리그앙(1부 리그) 지롱댕 보르도와 4년 계약을 마무리했다.

보르도 구단은 2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황의조의 영입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며 "2023년 6월까지 보르도에서 뛴다"고 밝혔다.

황의조는 보르도에 입단한 첫 번째 한국 선수다. 등 번호는 국가 대표팀과 같은 18번을 받았다.

황의조는 2017년 7월 성남fc에서 감바오사카로 이적한 후 2년 만에 프랑스 무대를 밟게 됐다.

1881년 창단된 프랑스 보르도는 리그앙(1부 리그)에서 6차례 우승한 명문 구단이다.

[관련기사]
‘한국 vs 이란 축구’ 선발 명단 공개, 손흥민?황의조 출전…백승호 a매치 데뷔전
‘한국-이란 축구’ 1-1 무승부, 황의조 선제골…백승호 화려한 a매치 데뷔전
프랑스 매체 "황의조 보르도에서 4년간 뛴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