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8-15 05:20:46  |  수정일 : 2019-08-15 05:23:08.770 기사원문보기
[점박이물범] '하늬바다 물범 인공쉼터'서 27마리 확인
(세종=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해양수산부는 "지난 9일 백령도의 '하늬바다 물범 인공쉼터'에서 점박이물범 27마리가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을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인공쉼터 조성 이후 올해 백령도를 찾아온 물범들이 인공쉼터 근처에서 먹이활동을 하는 모습은 지속적으로 관찰됐으나, 인공쉼터를 이용하는 모습은 확인되지 않아 인공쉼터의 효용성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는 것.

그러나, 이번에 물범들이 인공쉼터 위에서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확인됨에 따라, 인공쉼터가 물범들의 새로운 보금자리로 자리매김한 것이 증명됐다.

특히 점박이물범이 인공쉼터에 올라가 있는 모습은 인천녹색연합과 점 ㆍ 사 ㆍ 모(점박이물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의 '백령도 점박이물범 서식환경 모니터링' 과정에서 최초로 확인됐다.

해양보호생물인 점박이물범은 겨울철 중국 랴오둥만에서 번식활동을 한 후 3월부터 11월까지 매년 약 300여 마리가 백령도 해역을 찾아오고 있다.

점박이물범은 먹이활동을 하거나 이동할 때를 제외하고는 체온 조절, 호흡, 체력 회복 등을 위해 주기적으로 물 밖으로 나와 바위 등에서 휴식을 취하는 생태적 특징을 가지고 있다.

명노헌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인공쉼터가 물범의 새로운 보금자리로 자리매김한 것은 그간 정부, 지역주민 등이 한 뜻으로 협력하여 이뤄낸 성과"라고 강조 했다.

...............................5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화재' 경북 군위군 농장, 女 시신 발견돼 "뼈대만 앙상히 남아…" 타살흔 남았나 [2019/08/15] 
·강풍 몰아치는 일본, 태풍 크로사 영향 [2019/08/14] 
·'미국行 택했던' 미스코리아 장윤정, "남편과 살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많이 싸웠다" [2019/08/14] 
·가수 김민우 사별, "희귀병 발병 후 거의 일주일 만에 떠나…기사에 병명 잘못 나왔다" [2019/08/14] 
·"이유 있어도 살인은 살인"…고유정 사건 변론한 남윤국 변호사 향한 비판 여론 형성 [2019/08/14]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