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0-01-07 13:44:29  |  수정일 : 2010-01-07 13:55:15.227 기사원문보기
나영이 외상 수술 성공…"자연 임신 가능"
(아시아투데이= 류정민 기자 ryupd01@asiatoday.co.kr)

'조두순 사건'의 피해자 나영이의 항문 기능 복원 등을 위한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나 자연 임신도 가능할 것이라는 의견이 제시됐다.

나영이의 주치의인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 소아외과 한석주 교수는 7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어제 여섯 시간에 걸쳐 나영이의 소장과 항문을 잇는 수술을 했으며 계획한 대로 별문제 없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한 교수는 이어 "나영이는 일반 병실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감염 우려가 있어 아직은 배변 주머니를 통해 생리현상을 해결해야 한다. 수술 부위가 아물면 주머니를 제거하는 2차 수술을 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여름방학에 할 예정인 2차 수술까지 성공적으로 마치면 나영이의 배변기능은 일반인의 70%까지 회복된다.

당초 임신이 어려울 것으로 알려졌던 나영이는 뭉쳐 있던 좌우 난소를 분리하는 수술도 받았다.

이 수술을 한 김영태 산부인과 교수는 "수술은 성공적이었으며 나중에 생리가 시작되면 자연임신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 교수는 "나영이가 사건 직후 받았던 수술이 생명을 위한 수술이었다면 이번 수술은 삶의 질을 위한 수술이다. 오늘 회진 때 나영이를 보니 수술 고통 때문인지 웃지 않았지만 원하는 것을 얻었다는 성취감을 느끼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한편, 세브란스 병원은 나영이의 수술비와 진료비를 전액 부담할 예정이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광고]
loading...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