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0-08 23:05:48  |  수정일 : 2019-10-08 23:07:53.163 기사원문보기
보이스 피싱 피해 급증 금융당국 원점서 대책 세워야
▲ 지상욱 국회의원(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최근 3년간 보이스피싱 피해 건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인터넷뱅킹과 전자시스템이 발달함에 따라 수법이 다양해졌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 지상욱 국회의원(중구ㆍ성동구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피해 건 수는 2016년에 4만 5921건, 2017년 5만 13건, 2018년에 7만 218건으로 파악됐다.

또,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2016년에 1924억 원, 2017년 2431억 원, 2018년 4440억 원으로 2016년부터 피해가 규모도 다시 증가하고 있다.

특히, 2017년 대비 2018년 보이스피싱은 건수기준으로 40% 증가, 금액기준으로는 무려 80% 증가했고, 2019년 상반기 피해액이 2018년 총 피해액의 74% 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보이스피싱의 피해는 경찰청에 신고하고, 금융감독원에 피해구제신청을 하지 않을 경우 누락되기 때문에 실제 피해건수 및 금액은 크게 증가할 수 있다.

또한, 보이스피싱은 기관을 사칭하는 유형에서 대출을 빙자한 사기유형의 범죄로 발전하고 있어 범죄수법이 점점 고도화되고 치밀해지고 있다.

대출이 필요한 계층에게 최적화 된 다양한 대출 사기 상품이 등장하기 시작하면서 불법대출 범죄 형태가 생활밀착형으로 진화되었다.

지상욱 의원(바른미래당 중구ㆍ성동구을)은 "보이스피싱 피해가 점점 치밀해지고 진짜와 같은 수법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신한, 국민, 우리 은행과 같은 국내 주요 은행을 사칭하여 피해자들이 현혹될만한 대출 사기상품으로 유인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상욱 의원실 자료에 의하면 2018년 신한은행 617건, 국민은행 702건, 우리은행 505건 등 총 4440여건의 주요 은행 계좌가 이용되었고, 2019년 상반기에만 3322건이 이용됐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정다은, 교도소 다녀온 10대 재벌과 소개팅? [2019/10/08] 
·송중기, 송혜교와 이혼 후 근황…의문의 여성과 다정해? "동료 배우와 사적으로 식사" [2019/10/07] 
·케빈나, 전 약혼녀 성적학대 주장…떨어지지 않는 꼬리표? "성노예로 살다가 버려져" [2019/10/07] 
·한서희, 얼짱시대 정다은에 남성호르몬+레즈+교제 질문 多…"진짜 미친XX" 왜? [2019/10/07] 
·'구해줘 홈즈'의 브루노, 그의 친구 보쳉의 근황은? [2019/10/07]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