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27 00:06:44  |  수정일 : 2020-09-27 00:10:50.617 기사원문보기
市, '청소년 대상 담배 불법판매' 모니터링 결과 34.3%p 급감

(서울=국제뉴스) 김양희 기자 = 서울시 "편의점의 '청소년 대상 담배 불법판매 모니터링' 결과, 불법판매율이 6년간 48.3%에서 14.0%로, 34.3%p가 급감했다"고 밝혔다.

시는 매년 상·하반기에 총 2,600개소 편의점을 대상으로 담배 불법판매 모니터링을 실시, 불법판매율은 2015년 48.3%에서 37.3%(2016년)→ 32.7%(2017년)→ 24.4%(2018년)→ 17.9%(2019년)로 감소하고 있다.

특히 올 상반기 조사에서는 편의점 담배 불법판매율이 14.0%로 급감, 모니터링을 시작한 '15년 48.3% 대비해 34.3%p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담배판매 시 '구매자 연령 미확인' 비율도 2015년 47.6%에서 올해 14.6%로 대폭 감소했다. 편의점에서 청소년으로 보이는 담배구매자에 대해 '신분증 확인' 비율이 한층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자치구별로는 광진구(1.9%), 강동구(2.0%), 금천구(2.2%), 종로구(2.2%)에서 조사 대상 편의점 중 한 군데씩을 제외하고는 모두 청소년에게 담배를 팔지 않아 불법판매율 3%미만을 기록했고, 이 자치구들은 구매자 연령 미확인 비율 역시 3%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편의점 본사 주도의 지속적인 자체 정화 노력도 담배 불법판매율 감소에 영향을 주었다. 서울시 모니터링 결과를 기반으로 각 본사에서 추진한 가맹점 및 판매자 교육, 관리 강화는 현장에서 연령확인 강화로 이어졌다.

시는 담배 불법판매율 감소에서 더 나아가, 소매점의 담배광고 현황 조사를 통해 청소년 흡연 유해환경을 개선하고자 편의점 본사 및 산업협회 등과 소매점 내 담배광고 규제를 위한 실무 논의도 진행하고 있다.

박유미 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 청소년 담배불법판매 근절사업과 편의점 업체 자정 노력이 더해져 불법판매율이 획기적으로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재명 '도정적페 1호' 청산했다...평택 현덕지구 '사업권 박탈' 소송 최종 승소 [2020/09/25] 
·JYP 공식입장, 현재 상황은... [2020/09/26] 
·수도권 3곳에 대규모 물류단지 조성…수소 화물차 1만대 보급 [2020/09/26] 
·김선정 결혼 언제? [2020/09/26] 
·빅히트 법적대응, 무슨 일? [2020/09/2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