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09 04:11:43  |  수정일 : 2020-08-09 04:11:05.510 기사원문보기
<속보> 성동구 60번,61번 확진자 접촉→새벽기도 참석자 전원 검사

(서울=국제뉴스) 한경상 기자 = 성동구는 "관내 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60번,61번과 함께 새벽기도회에 참석했던 참석자 229명의 검사를 실시 했다"고 밝혔다.

성동구는 "먼저 확진자가 방문한 교회 관련 총 229명 중 그제(8.7) 검사를 실시한 165명의 코로나19 검체 채취 결과 전원 음성판정 받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성동#60,61확진자와 함께 지난달 30일부터 8월4일까지 새벽기도회에 참석한 참석자 229명 중 165명에 대한 검사가 그제 실시됐고 어제 나머지 64명의 검사가 추가로 진행했다.

확진자가 방문한 교회는 평상시 전자명부로 출입자 관리를 철저히해 관련자 명단을 신속히 파악할 수 있었으며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로 음성 판정을 받을 수 있었다.

성동구 관계자는 "해당 교회는 5일부터 8월19일까지 2주간 모든 시설을 자진 폐쇄하고 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문희준 슈돌 하차, 예고편 보니... [2020/08/08] 
·김호중 1위, 자서전에 담긴 내용은? [2020/08/08] 
·효린 컴백, 여름에는 역시 '효린' [2020/08/08] 
·전소민 해명 들어보니... [2020/08/08] 
·이승기 골목식당 출연 이유는? [2020/08/0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