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7-09 07:01:31  |  수정일 : 2020-07-09 07:01:17.880 기사원문보기
울산시, 원전해체 강소기업 육성·전문인력 양성 탄력
울산대교 전망대 야경.
울산대교 전망대 야경.

(울산=국제뉴스) 최지우 기자 = 울산시는 산업부 주관 '에너지기술개발사업'과 '에너지인력양성사업' 공모에 지역 업체와 대학이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주)노바테크는 '원전해체 가상작업장 및 힘-토크 반응 원격해체 작업 훈련 시스템 개발사업'을,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는 '스마트 원전해체 융합인력 양성 사업' 을 각각 신청해 최종 선정됐다.

공모는 에너지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에너지산업의 신성장 동력화를 위한 기술개발 추진과 미래 에너지기술을 선도하는 혁신 인재 및 에너지산업 생태계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융합형 실무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된 사업이다.

'에너지기술개발사업' 부문에 선정된 '원전해체 가상작업장 및 힘-토크 반응 원격해체작업 훈련시스템 개발사업'은 지역 기업체인 ㈜노바테크와 울산시가 원전해체 작업전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가상훈련을 통해 작업자의 안전 확보와 최적의 해체작업 훈련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신청했다.

울산시는 3년간 38억 원의 국비를 지원 받는 이 사업을 통해 오는 2030년까지 276억 원 경제유발효과와 원전해체 작업인력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에너지인력양성사업'부문에 선정된 '스마트 원전해체 융합인력 양성 사업'은 원전산업 기술전반에 폭넓은 이해를 가지며 인공지능(AI), 빅 데이터(Big Data), 방사선, 환경, 폐기물 등 석사급 고급인력 양성을 목표로 추진된다.

울산지역 소재 국내 유일한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와 울산시가 협력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5년간 22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울산시는 이 사업을 통해 원전해체산업 분야의 글로벌 리더십을 갖춘 석사급 실무리더형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는 지난 2월 원전해체 분야 연구개발(R&D), 인력양성, 기업지원, 인증시험, 해체절단, 폐기물, 환경복원 등 6개 분야 전문가 27명 으로 구성된'원전해체산업 육성 전문가 워킹그룹'을 발족했다.

이를 통해 △원전해체산업 관련 공동 국비사업 발굴 및 기획 △원전해체산업 비전 마련, 장단기 과제사업 발굴 △원전해제산업 육성 정책제안 등 활동을 통해 원전해체 산업 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있다.

심민령 혁신산업국장은 "시험분석센터, 종합기업지원센터 등의 인프라를 구축하여 원전해체 벨류체인 기업들이 어우러진 산업 생태계조성을 통해 세계적인 원전해체 클러스트를 완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국토부, 건축공사 안전강화 등 '건축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 [2020/07/08] 
·국토부, 예산 7,796억 원 투입→'새만금 신공항 건설' 추진 [2020/07/08] 
·"돼지독감, 코로나만큼 창궐할 수 있다"-中연구진 [2020/07/08] 
·충남도청소재지 예산군 삽교읍 인구 1만명 돌파! [2020/07/08] 
·'뽕숭아학당' 임영웅X영탁X이찬원X장민호, 여름맞이 특집...화끈한 50m 번지점프 도전 [2020/07/0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