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7-05 11:06:01  |  수정일 : 2020-07-05 11:06:20.683 기사원문보기
구리시, 주인없는 '노후·위험 간판' 정비사업 완료!
<사진설명=장기간 방치된 노후 무상철거 정비 사업을 실시한 구리시 onError= " src="http://www.gukjenews.com/news/photo/202007/2031008_2029323_341.jpg" />
<사진설명=장기간 방치된 노후 무상철거 정비 사업을 실시한 구리시>

(구리=국제뉴스) 임병권 기자 = 구리시는 지난 3월부터 안전상 문제가 있는"주인없는 노후·위험 간판 정비사업"을 완료했다.

5일 시에 따르면, 원래 노후·위험 간판은 소유자가 직접 철거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영업소를 이전하거나 폐업할 때 광고주가 간판을 철거하지 않는 경우가 많고 건물주도 본인이 설치한 것이 아니라는 이유로 굳이 비용을 들여 철거하기를 꺼려해 방치되는 것들이 다수다.

이로 인해 방치된 간판으로 흉물스럽게 도시미관을 헤치고 심지어 낙하위험으로 인한 예상치 않은 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경우도 있다. 이번 정비 사업은 이렇게 장기간 방치된 노후 간판을 거리미관 개선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시에서 직접 철거에 나서게 됐다.

시는 철거신청이 접수된 간판은 시청 담당자의 현장 확인을 거쳐 간판의 노후도와 위험성을 감안하여 우선순위에 따라 철거하고, 건물주나 관리자의 철거 동의서로 지난 6월 30일까지 68개 간판 철거를 완료했다.

간판을 철거하게 된 한 건물주는 "코로나19 여파 등 경제 침체로 세입자들이 줄줄이 폐업하여 다수의 간판이 방치돼 안전사고가 우려됐는데 시의 철거조치로 한시름 놨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주인없는 노후·간판 정비사업을 통해 도시미관 개선은 물론 태풍이나 풍수해 등 재난에 대비해 안전사고를 줄이는데도 크게 기여할 것이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정비를 추진해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Session of Venezuela's National Assembly in Caracas [2019/07/06] 
·권영진 대구시장, "DIMF의 세계화 SM이수만 회장이 적극 돕겠다" 밝혀 [2019/07/06] 
·"류현진이 지배했다"…10승 극찬한 美언론, 볼넷 3개엔 깜짝 [2019/07/06] 
·나달·페더러, 윔블던 3회전 진출…여자 디펜딩 챔프 케르버 탈락 [2019/07/06] 
·강정호, 2경기 연속 2루타…피츠버그는 대패 [2019/07/0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