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4-09 12:21:05  |  수정일 : 2020-04-09 12:21:56.117 기사원문보기
김상호 하남시장,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 면담
(하남=국제뉴스) 강성문 기자 = 김상호 하남시장은 지난 8일 서울교통공사(사장 김상범)를 방문하여 '코로나19'사태로 잠정 중지된 지하철 하남선(5호선 연장)에 투입될 신규자에 대한 조속한 교육재개 및 영업시운전 실시를 요청했다.

▲ (사진제공=하남시) 김상호 하남시장,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 면담.
김 시장은"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가 있지만, 하남시의 10년 숙원사업인 하남선 역시 반드시 정상 개통되어야한다"며,"시민들의 출퇴근 고통과 선동 IC 교통체증 등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서울교통공사가 더 노력해 달고"고 요청했다.

함께 동석한 이동철 미사강변도시총연합회 회장 역시"미사 11만 시민들은 계속되는 개통 지연 소식으로 상심하고 있다"며,"조속한 개통만이 해법이라"고 말했다.

이에 서울교통공사는'코로나19'사태로 온 나라가 겪고 있는 고충 과정에서 불가피했던 신규양성자 교육 중지에 대해 설명하고, 안전이 담보되는 전제 하에서 하남선 개통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답변을 전했다.

특히 이를 위해 교통공사는 미시행한 신규자양성교육의 이론교육을 온라인 교육으로, 실습교육은 현장교육(OJT)으로'코로나19'사회적 거리 두기를 최대한 지키며 빠른 시일 내에 교육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신규자양성교육이 진행되어 신규인력이 투입되면 영업시운전이 시행되는데 이 또한 당초 영업시운전 소요 일수를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단축 시행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영업시운전 이후 철도안전관리체계 승인 절차의 행정소요 일수가 약 4주 소요되는데 개통일 지연 최소화를 위해서는 이 또한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조정이 필요하다

또한, 신규 양성교육이 완료되어 신규인력이 영업시운전에 투입되어도 운행조건과 동일한 조건으로 시행하는 영업시운전 과정에서 보완할 사항이 생길 경우 개통일이 연동해서 지연될 수 있다.

하남시는 국가적 재난인 '코로나19' 대응단계 추이에 예의주시하는 한편 정상개통을 위한 온라인 교육과 영업시운전 및 철도안전관리체계변경 승인 등의 행정소요일수 단축을 통해 조기 개통될 수 있도록 관련기관과 최대한 협의할 계획이라 밝혔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볼빨간사춘기 입장, 억울할 만 해.. [2020/04/08] 
·반의반 조기종영, 안타까울 수밖에 없는 이유 [2020/04/08]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리얼미터 광역시장별 직무수행 지지도 58.2% 전국 1위 [2020/04/08] 
·코로나 혈장치료, 무슨 원리? [2020/04/08] 
·김호중 리메이크, 어째서 ‘리메이크 곡’으로? [2020/04/0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