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3-27 07:01:18  |  수정일 : 2020-03-27 07:01:55.373 기사원문보기
충주시, 생계형 일자리사업 신속 시행 방안 마련
▲ 충주시장 주재 화상회의(재정일자리사업 신속시행)모습(사진=충주시)
(충주=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충주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중단했던 일자리 사업의 신속 시행 방안을 마련했다.

시는 조길형 충주시장 주재로 26일 '코로나19로 중단된 재정 일자리사업 신속추진 방안 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돕기 위한 방안 모색에 돌입했다.

이날 회의는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각 사무실에서 개인 컴퓨터와 캠을 이용해 진행됐으며, 충주시 부시장을 비롯해 각 실과소 및 읍ㆍ면ㆍ동장 등 91명이 회의에 참여했다.

시에서 운영 중인 재정 일자리 사업은 대부분 생계형 일자리 성격을 갖고 있어 해당 사업이 장기간 운영되지 않을 경우 참여자들의 생활에 큰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생계형 재정 일자리사업의 신속추진을 위해 4~5월 중 5100개 일자리, 19억 원 집행을 목표로 분야별 일자리 창출 및 지원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시는 사람들 간 접촉이 우려되어 중단됐던 21개 일자리 사업에 대해 △야외에서 추진하는 방안 △영상 및 교재 제작 배부를 통한 프로그램 진행 △주민자치프로그램 등 강사비 선지급 △노인일자리(공익형)선지급 △장애인일자리 평균임금 70% 지급 등을 집행할 계획이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 일자리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을 위해 평상시와 같이 생계유지를 할 수 있도록 중단 상태였던 일자리 사업을 신속히 추진하게 됐다"며, "경제 활성화와 코로나19 극복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전부 달성할 수 있도록 참여자들 모두 예방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이경 시민구조, 당시 상황은? [2020/03/26] 
·환희 자필사과 편지 보니... '그 날 무슨 일이?' [2020/03/26] 
·영탁 공식입장 공개, 논란된 것은? [2020/03/26] 
·박지윤 사과, 사실과 다른 부분이... [2020/03/26] 
·권영국 정의당 경주시 국회의원 후보, 주요 공약 발표 [2020/03/2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