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2-20 13:03:29  |  수정일 : 2020-02-20 13:02:17.960 기사원문보기
오거돈 시장, 코로나19 "안전과 생명에 지역의 경계는 없습니다"
▲ 오거돈 부산시장이 대구ㆍ경북 코로나19 확진자 다수 발생과 관련 "안전과 생명에 지역의 경계는 없다"며 지원에 대한 뜻을 밝혔다
오 시장, 20일 부산시 코로나19 대응 지역의료기관장 대책회의서 '지역사회 감염 국면 극복 위한 대응 방안' 논의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이 대구ㆍ경북 코로나19 확진자 다수 발생과 관련 "안전과 생명에 지역의 경계는 없다"며 지원에 대한 뜻을 밝혔다.

오거돈 시장은 20일 오전 10시 지역의료기관장이 참석하는 코로나19 대응 지역의료기관장 대책회의를 열고, 지역사회 감염 국면을 극복하기 위해 의료기관의 협조와 역할 분담 등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오 시장은 회의를 마무리하는 자리에서 "어제 정세균 국무총리께서 대구시장을 긴급 방문하고, 경북이나 울산, 부산, 경남 등 함께 해오던 것들이 있으니까, 어려울 때 서로 협력라는 아름다운 모습을 발휘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고 언급하면서 "안전과 생명에 지역의 경계는 없다. 지원가능한 자원이 있는지 의료기관과 협의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어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구, 경북의 상황이 참으로 가슴아프다. 시도민 모두에게 깊은 위로를 드리며, 권영진 시장님과 이철우 지사님 힘내시라는 응원의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또 "19일 정부는 필요하다면 부ㆍ울ㆍ경의 음압병실 지원도 검토하겠다는 발표를 했다. 당연한 일이다.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데 지역의 경계는 없다. 어느 한사람 귀하지 않은 사람이 없다"면서 "음압병실 뿐 아니라, 지원가능한 자원이 있는지 대구 경북과 신속하고 긴밀하게 협의하겠다. 대구 경북의 문제는 바로 우리 부산의 문제이기도 하다"고 했다.

▲ 오거돈 부산시장 주재로 20일 오전 10시 지역의료기관장이 참석하는 코로나19 대응 지역의료기관장 대책회의 모습/제공=부산시
한편 오 시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지역감염'이라는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국민적 불안감과 위기감이 급격하게 커지고 있다"면서 "할 수 있는 일보다 더 많은 일을 하도록 노력하겠다. 함께 힘을 모은다면 극복하지 못할 위기는 없다고 확신한다"며 극복의 의지를 나타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정치권, 이명박 구속 '사필귀정' [2020/02/19] 
·양산 부산대학교병원, 응급실 환자 때문에 비상 '검사 결과는...' [2020/02/19] 
·동산병원 폐쇄, 응급실에 다녀간 사람은? [2020/02/19] 
·대구 코로나, 일주일 전부터 증상있었는데... [2020/02/19] 
·47번째 코로나 환자, 현재 격리해제 된 완치자는 ‘16명’ [2020/02/1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