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1-17 18:14:17  |  수정일 : 2019-11-17 18:12:40.017 기사원문보기
"울산시 특별보좌관들 뭐하나"…활동 '미미' vs 활동비 '두둑'
▲ 15일 울산시 행정지원국에 대한 행정감사에서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김미형 의원이 질의하고 있는 모습.
(울산=국제뉴스) 최지우 기자 = 송철호 울산시장 체제 출범 이후 측근에 대한 보은인사 논란이 꾸준히 제기돼 온 가운데, 울산시에 대한 두번 째 연말 시의회 행정사무 감사에서 송 시장 특별보좌관들의 역할 부재에 대한 질책이 쏟아져 나왔다.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위원들은 특보들의 역할 미비에 반비례하는 과도한 업무추진비 사용 실태까지 조목조목 거론하며 업무 분장의 명확한 정립 필요성을 앞다퉈 제기했다.

송 시장은 지난 7월 출범 이후 정무특보와 노동정책특보, 사회일자리특보, 문화정책특보 등 모두 4명의 특별보좌관(전문임기제 가급)을 채용했다.

이와 관련, 지난 15일 열린 울산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행정감사에서 김미형 의원(더불어민주당 소속)은 정몽주 정무특보(3급)를 정조준했다.

김 의원은 "시장의 대외적인 정무기능을 지원ㆍ보좌하고 특히 시의회와 각종 정무적 사무추진과 소통해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역할이 큰데도, 2018년은 단 한 번도 시의원과의 간담회가 없었다. 2019년에도 총 3회뿐이었다"고 작심한 듯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법인분할)로 울산전체가 힘겹게 싸울 때, 송철호 시장과 황세영 시의회의장은 삭발까지 감행하는 상황에서, 단 한 번도 시의회와 만남이 없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호근 의원은 일자리특보와 노동특보의 오지랖 넓은 행보과 과도한 업무추진비를 문제삼았다. 고 의원은 "특별보좌관이 생태, 살림, 지역일자리 등 모든 시정에 개입하고 모든 실과의 업무에 관여하고 있다"고 맹공을 펼쳤다.

그러면서 "1년도 안된 일자리특보는 1100만원, 노동특보 940만원을 썼고 7급 업무보좌까지 두고 있는데, 5급 상당인 이들 특보들이 업무추진비를 1000만원이나 쓸 수 있는가"고 몰아세운 뒤 "특보의 기능과 역할, 업무분장에 대한 명확한 정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 의원은 또한 시장 비서실과 관련 "전임 시장 때는 별정직 3명, 공무원 6명이 근무했는데 7기에는 별정직 7명, 공무원 4명 등 11명으로 늘었다"면서 "별정직에 대해 내부에서도 말이 많고 캠프인사, 코드인사를 주도하고 있다는 말도 있다"고 비서실 쇄신을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최현석 레스토랑, 남다른 복지 多 인건비 9000만원↑…"직원이 있어야 제가 있다" [2019/11/16] 
·유튜버 디바제시카 vs 리섭 충돌, 사건의 전말은?..."아줌마, 강연 못 다니게 만들겠다" [2019/11/16] 
·'VIP' 이상윤 여자, 이청아-곽선영-표예진 중 한 명?…"그럴 듯한 추측 多" [2019/11/16] 
·SBS 동물농장 죽도 안내견 밍키 만나본다. [2019/11/17] 
·나비 결혼, 예비신랑은 1살 연상의 축구선수 출신?…"프로필 사진도 함께 찍은 것" [2019/11/1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