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9-23 17:22:19  |  수정일 : 2019-09-23 17:22:58.133 기사원문보기
대전 동구, 지방규제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전국 최우수상 '쾌거'
▲ 23일 세종컨벤션센터 4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19. 규제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대전 동구가 최우수상 수상하고 임근창 부구청장 및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국제뉴스) 이규성 기자 =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23일 세종컨벤션센터 4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19. 규제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과 함께 1억 원의 상금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이번 경진대회는 전국 지자체 규제혁신 우수사례 총 83건을 접수받아 서면ㆍ전문가 심사를 거쳐 우수사례 17건을 선정했으며 이중 대전 동구의 사례가 본선에 올라 최종 선발된 10개의 자치단체 사례와 열띤 경합을 벌여 최우수상이라는 성과를 냈다.

구의 사례는 「어둠 속 빛을 밝히는 그림자조명, 기업의 빛이 되다!」로 그림자조명 설치ㆍ운영 등에 대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없어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지역기업의 고충을 광고 성격의 그림자조명 도입과 관련된 표준조례안 마련으로 해결한 대표적인 규제혁신사례이다.

이로써 전국 약 50개 업체의 5,000개 이상의 그림자조명이 합법화 되어 향후 신산업(IoT) 광고산업분야 판로 개척을 통한 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직원들이 열정을 가지고 규제혁신 분야에서 열심히 일해 준 결과"라며 "이번 수상에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도 혁신 성장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적극 개선하여 주민과 기업이 신바람 나는 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우혜미, 목숨 끊기 전 직접 남긴 메시지 "사춘기부터 모든 게 이런 식이었어" 눈길 [2019/09/23] 
·부산·울산 태풍 위치, 그나마 다행일까? "서핑 즐기던 남성 파도에 휩쓸려" 충격 영상 [2019/09/22] 
·태풍 위치, 부산 통째로 집어삼키는 폭풍우 "건물 붕괴로 70대 여성 사망" 사상자 속출 [2019/09/22] 
·내일 날씨, 태풍 오늘 밤 부산 집어삼킨다 "강풍에 사람까지 날아간다" 우려多 [2019/09/22] 
·구혜선·안재현 불화 시발점은 오연서와 호텔서 찍은 사진? "결혼 전 교제한 여친과…" [2019/09/2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