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6-26 05:35:00  |  수정일 : 2019-06-26 05:38:28.280 기사원문보기
인도네시아 국제교류 실무단 충남도 방문
▲ 신동헌 실장과 삽타리니 분석관 등
(충남=국제뉴스) 박창규 기자 = 충남도가 인도네시아 경제ㆍ산업 중심지인 서자바주와의 교류를 위해 실무 접촉 폭을 확대하고 있다.

도는 25일까지 서자바주 국제교류 실무 책임자인 프리하티 삽타리니 국제협력분석관을 초청, 도내 경제, 문화, 관광, 환경 등 주요 현장을 소개하고, 실무협의를 진행했다.

삽타리니 분석관은 실무협의에서 이번 방한은 발전한 충남의 모습을 직접 살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주-도 간 새로운 관계 구축을 위해 담당자로서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현재 서자바주에서 박차를 가하고 있는 디지털빌리지 구축과 신 국제공항 건설 등에 충남도가 관심을 갖고 협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은 "인도네시아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서자바주와 충남이 실질적인 교류협력 관계를 맺고, 양국을 대표하는 지역 외교 모델을 만들어 나아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서자바주는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170㎞ 떨어진 경제ㆍ산업 중심지이자 교육의 중심지로, 면적은 충남의 4.5배인 3만 7137.97㎢, 인구는 4600만 명에 달한다.

도는 인도네시아 서자바주와 이번 실무협의를 포함해 총 9차례에 걸쳐 실무 접촉을 진행,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도는 베트남 롱안성, 캄보디아 씨엠립주 등과 국제교류를 해오고 있으며, 중앙정부의 신 남방정책 기조에 따라 지난 2017년부터 교류 지역 확대를 위해 동남아시아 핵심 국가인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지방정부를 중심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또 말레이시아 말라카주와는 지난해 9월 도청에서 국제 및 경제 교류에 대한 협력 의향서를 체결하며 교류협력의 물꼬를 텄다.

수도 쿠알라룸푸르와 남쪽 조호바로 중간에 위치한 말라카주는 인구 87만 명 규모로, 과거 해상 실크로드의 요로인 말라카해협을 중심으로 동서 중계무역의 중심지 역할을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前여친 때문에 채무? 차단→현 여친과 '럽스타♥'…진실은? [2019/06/26] 
·오늘 날씨 예보, 폭염 특보 확대…일부 지역 소나기 "2019년 장마기간 코앞" [2019/06/25] 
·'재혼' 미나 엄마, ♥나기수와 3년 교제…류필립 "웨딩카·축가까지 준비" [2019/06/25] 
·영화 '마녀', 시즌2 제작 확정…김다미 출연+최우식은 미지수 "불러만 주시면 기꺼이" [2019/06/25] 
·카라반의 성지 목계솔밭야영장 [2019/06/2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