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4-18 07:17:48  |  수정일 : 2019-04-18 07:18:50.730 기사원문보기
오거돈 부산시장, "美 하원의원과 조찬 모임 가져"
동남권 관문공항 통해 부산서 출발해 미국 바로 오시라 덕담 등 '훈훈한 대화' 분위기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는 지난 17일 오거돈 부산시장이 미국 의회 내 한국연구모임(CSGK) 공동의장인 마이크 켈리 의원 및 아미 베라 의원 등 연방하원의원 방문단과 조찬 간담회를 갖고, 한반도 평화 및 부산의 발전방안을 논의했다고 18일 밝혔다.

▲ 지난 17일 미국 의회 내 한국연구모임(CSGK) 공동의장인 마이크 켈리 의원 및 아미 베라 의원 등 연방하원의원 방문단과 조찬 간담회를 갖고 한반도 평화 및 부산의 발전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오거돈 부산시장/제공=부산시
오거돈 시장은 한국전쟁 이후 부산의 성장 원동력에 관한 질문에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일찍부터 세계시장에 진출해 인재양성에 힘쓴 결과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부산에 세계 유일의 유엔기념공원이 있음을 설명하며, 평화가 곧 번영인 만큼, 한반도 평화에 대한 미국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또 앞으로 한반도 평화가 도래하면 부산이 재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됨을 강조하고,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미래산업을 준비해 해양과 대륙의 연결 접점이자 정부의 신북방ㆍ신남방의 가교 역할을 하는 부산이 홍콩, 싱가포르 못지않게 전 세계에서 주목받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도시가 해결해야 할 현안사항에 관해서는 오거돈 시장은 "일자리 부족으로 인한 인구감소 및 저출산도 문제이지만, 낙동강 정수처리와 관련 물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과 동남권 관문공항을 건설해 항만ㆍ철도ㆍ항공을 통해 트라이 포트 시대가 하루 빨리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 지난 17일 미국 의회 내 한국연구모임(CSGK) 공동의장인 마이크 켈리 의원 및 아미 베라 의원 등 연방하원의원 방문단과 기념촬영 모습 (오른쪽 여섯번째 오거돈 부산시장, 왼쪽 다섯번째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방문단 측에서는 "부산의 환대에 감사하다"면서 "동남권 관문공항이 건립돼 부산에서 출발해 미국에 오시길 기대한다"는 인사를 나눠, 훈훈한 분위기 속에 간담회가 마무리 됐다.

오거돈 시장은 "짧은 만남으로 아쉽지만, 미국 자매도시 LA와 시카고를 방문하게 되면, 다시 뵐 수 있길 바라며, 투자관광 등 부산을 미국에 알릴 기회가 자주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진주아파트’, 피로 얼룩진 현장...사건 前부터 불안에 떤 주민들 [2019/04/17] 
·진주 아파트, 해도 뜨지않은 깜깜한 새벽 '소중한 가족의 비명소리가...' [2019/04/18] 
·에티튜드, 태어나자마자 고르고 골랐는데 어떻게 이럴수가... [2019/04/17] 
·‘쁘띠엘린’ 젖병세정제, 환불 과정은 어떤 방식으로? ‘아직도 악몽이...’ [2019/04/17] 
·노트르담 대성당, 언제 다시 볼 수 있나? 비극이 되어버린 역사 [2019/04/1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