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2-12 06:58:39  |  수정일 : 2019-02-12 06:59:24.203 기사원문보기
충주시,'관내 대학 졸업생 고용인센티브 사업'본격 추진
(충주=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충주시는 관내 대학 졸업생과 기업을 대상으로 '관내 대학 졸업생 고용인센티브 사업'을 이달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관내 대학(한국교통대 및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졸업(예정)자가 충주 지역 내 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하는 경우, 기업에게는 최대 1000만 원의 고용환경개선금과 취업하는 청년에게는 장기근속장려금으로 최대 300만 원을 지원키로 했다.

이는 민선 7기 충주시 핵심공약인 '쓸만한 일자리 5천개 만들기'를 위한 추진동력으로 청년일자리 문제 해소와 지역인재 충주 정착 유도를 위해 마련됐다.

시는 올해 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최대 10개 기업, 40명의 청년근로자에게 고용인센티브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내용은 기업에게는 휴게공간, 체력단련실 등을 구축할 수 있는 고용환경개선비용 최대 1000만 원이 지원되며, 청년근로자에게는 장기근속장려금을 채용 6개월 후부터 월 50만 원을 최대 6개월간 제공한다.

지원자격은 상시 고용인원 10인 이상 충주 지역 소재 기업체이며, 2019년 1월부터 충주지역 내 대학 졸업 후 2년 이내의 자 또는 졸업예정자 3명 이상을 정규직으로 채용한 경우 해당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충주시 홈페이지 공고란을 참고하거나, 경제기업과(043-850-6032)로 문의하면 된다.

이상록 경제기업과장은 "지역의 우수한 인재를 발굴해 지역기업에서 고용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자 이사업을 새롭게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청년ㆍ기업의 미스매칭 해소 및 지역인재가 충주에 정착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사업은 충주시가 2019년 행정안전부 주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일부를 국비로 지원받아 시행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상화, 눈에 손댄 이유는? '뒤쳐지지 않는 외모라고 말했는데...' [2019/02/11] 
·발렌타인데이, 초콜릿주고 싶은 男스타는 1위는? [2019/02/11] 
·정겨운, 아내 김우림 외모 어떻길래... '동네에 무슨 소문이?' [2019/02/12] 
·[토트넘 레스터] 매과이어 파울에 화난 손흥민, 삿대질 설전 [2019/02/11] 
·진지희, 연기 활동 vs 대학 생활 '하나도 포기할 수 없어?' [2019/02/1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