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9-19 09:54:18  |  수정일 : 2018-09-19 23:54:38.637 기사원문보기
[2018 조이올팍페스티벌] 도심 속 '가을 바캉스' 성료!
(서울=국제뉴스) 정상래 기자 = 지난 주말 부슬부슬 가을비가 오는 날씨에도 많은 관객이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을 찾아 가을 바캉스를 즐겼다. 9월 15일(토)부터 16일(일)까지 열린 <2018 조이올팍페스티벌>에는 2만 6천명의 관람객이 찾았다. 올해로 7회를 맞은 본 페스티벌은 역대 최다관객을 기록했다. 지난 6월 오픈 한 블라인드 티켓은 3시간만에 매진되었으며, 추가 오픈 한 티켓도 오픈 당일 전량 매진을 기록한 바 있다.

바쁜 일상에 지친 현대인에게 음악과 이야기로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해온 조이올팍페스티벌은 최고의 라인업과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착한 가격'으로 즐길 수 있어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아왔다. 지난 6년간 싸이, 최백호, 박정현, 거미, 마마무 등 최 정상급 아티스트의 공연과 김제동, 정찬우, 박명수, 장항준 등 각 분야 최고의 연사들의 이야기로 음악위주의 다른 페스티벌과 차별성을 보여왔다.

▲ [사진='2018 조이올팍페스티벌' 현장]
2018 조이올팍페스티벌의 첫 째날, 시작을 알린건 이요한(OFA)이었다. 감성적이고 그루브한 그의 음악은 '가을 바캉스'의 문을 열기에 더 없이 좋은 선택이었다. 그 후 싱어송라이터 스텔라장이 먹구름도 물리칠 만한 밝고 싱그러운 음악으로 관객을 매료시켰다. 뒤이어 드라마 <도깨비>와 <태양의 후예>로 유명한 'OST의 요정' 펀치가 등장해 관객의 환호를 받았다. 빈티지 사운드, 매력적인 보이스의 카더가든의 무대는 페스티벌을 더욱 무르익게 했다.

2018 조이올팍페스티벌의 첫 번째 연사는 인문학 강사 최진기였다. 그는 "미래, 너의 이름은"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시작했고, 과거에서 현재를 지나 미래를 예견하는 4차 산업에 대한 이야기를 청중과 나누었다. 다소 어려운 주제임에도 불구하고 누구나 쉽게 이해할수 있는 설명으로 청중의 공감을 자아냈다. 이후 시원한 가창력을 자랑하는 버즈가 나와 관객을 떼창의 도가니로 넣었다. 뜨거워졌으니 조금은 식힐 시간, 감성듀오 멜로망스가 가을 노을과 어울리는 감성적인 음악으로 한 순간에 분위기를 압도했다. 9월 15일 두 번째 연사로는 요즘 유튜브에서 화제가 된 유병재X유규선X문상훈이었다. 셋은 선택장애 극복프로젝트를 진행한다며 '이상형 월드컵'과 '꼰대와 갑질 칭찬하기 그랑프리'를 진행했다.

특히 이번 주제는 인스타그램 사전 이벤트를 통해 사연을 받아 관객과 소통하며 재미를 더했다. 가요계뿐 아니라 뮤지컬까지 섭렵하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케이윌은 브라스 사운드와 함께 신나는 무대를 시작했다. 케이윌은"기부문화에 앞장서는 조이올팍페스티벌 무대에 서게 되어 기분이 좋다"는 소회를 밝혔다. 첫 날의 마지막은 힙합 듀오 다이나믹듀오가 조이올팍페스티벌을 흥분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조이올팍페스티벌의 트레이드 마크인 돗자리 존은 '돗자리 스탠딩'으로 탈바꿈하여 관객 모두 일어나 함께 했다. 다이나믹듀오는 신나는 무대로 관객에게 잊지 못할 가을밤을 선사하며 조이올팍페스티벌의 첫 날을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2018 조이올팍페스티벌의 두 번째 날을 열어 준 것은 호소력 짙은 목소리의 듀오 준X가호였다. 그 후 아름다운 목소리의 싱어송라이터 이진아가 관객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만들었고, 뇌요미 박경은 풀 밴드와 함께 솔로무대로 관객에게 인사했다. 박경은 "이번 페스티벌을 위해 전부 자작곡으로 셋 리스트를 채웠다. 부담 없이 듣기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겠다"고 말했다. 두 번째 날의 첫 번째 연사는 평창동계올림픽의 영웅, 빙속 여제 이상화였다. 그녀는 특별 MC를 맡은 소란의 고영배와 함께 '여러분의 서른 살은 어떤 모습인가요?'라는 주제로 국가대표로 이상화의 삶과 서른 살을 맞은 이상화의 삶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 후 고영배는 소란의 보컬로 다시 등장하여 소란의 밝은 분위기와 즐거운 음악으로 신나는 오후를 선사했다. 히트곡 제조기 자이언티는 매력적인 목소리로 관객에게 힐링의 시간을 선사했다. 조이올팍페스티벌의 마지막 연사는 김제동 이었다. 그는 '사람이 사람에게'라는 주제로 구수한 입담과 편안한 진행으로 관객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5년 연속 본 페스티벌에 연사로 참여한 그는 이 무대를 아끼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 후 힙합 여제 윤미래가 관객을 힙합의 세계로 안내했다. 윤미래는 가수 앤과 함께 멋진 무대를 펼치며 힙합여왕이라는 말을 실감케 했다. 2018 조이올팍페스티벌의 헤드라이너는 이승환이었다. '라이브의 대왕'이라는 별명답게 화려한 무대매너와 가창력으로 조이올팍페스티벌의 대미를 장식했다.

전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 외에도 몸과 마음을 힐링 할 수 있는 테라피존, 어린이와 어른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플레이존, 다양한 프로모션에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존을 통해 관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했다. 플레이존은 아이와 어른이 함께 컵 쌓기, 줄타기 등 즐길거리 준비되어 많은 관객이 찾았다. 걸음마를 뗀 아이부터 초등학생 그리고 어른들까지 음악뿐 아니라 다양한 체험으로 오감을 만족시키기에 충분했다. 또한 손금, 관상 등을 봐주는 테라피존은 많은 사람이 몰려 장사진을 이뤘다.

조이올팍페스티벌은 올해도 어김없이 티켓 수익금의 일부를 청각장애인을 위한 단체 '사랑의달팽이'에 기부하며 '착한 페스티벌'의 명맥을 이어갔다. 올해는 조이올팍페스티벌의 후원금으로 1살 시율이가 인공와우관 수술을 받았고, 2016년에 수술을 받은 선협이는 재활치료를 통해 많이 호전 된 모습을 영상을 통해 전해 관객에게 감동을 주었다. 또한 2012년 첫 개최부터 월드비전, 유니세프와 같은 NGO단체와 캠페인을 진행하고 수익금을 후원하며, 문화생활의 기회가 적은 단체를 초청하는 등 페스티벌 기부문화 정착에 힘써왔다. 한 관객은 "너무 좋은 음악과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으로 오전부터 공연 끝까지 힐링의 시간이었다"며 "중간중간 시율이 영상과 함께 공공성 있는 활동을 하는 것에 또 한번 감동했다"고 관람후기를 남겼다.

조이올팍페스티벌은 안전에 만전을 다하였다. 비가 오는 날씨에 모든 관객에게 우비를 제공하였으며, 응급차 2대와 구급인원 10명이 상시 대기했다. 또한 미아예방센터를 운영하여 조이올팍페스티벌에 입장하는 미취학아동은 무조건 미아방지팔찌를 차도록 해 만일의 사태방지에 만전을 기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주최하고 한국체육산업개발㈜과 ㈜엠스톰이 공동 주관한 <2018 조이올팍페스티벌>은 9월 15일(토)~16(일) 서울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개최되었으며 공연 관계자는 "올해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아 조이올팍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치를 수 있었다. 내년에도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착한 페스티벌의 명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구하라 카톡 공개, 불씨 더 키웠나 [2018/09/18] 
·퓨마 사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지만... '안타까워' [2018/09/18] 
·배효원, 더 이상은 못 참아 '말도 안되는 괴롭힘 참았었는데...' [2018/09/18] 
·엘린, 귀여운 이미지에 몸매는 반전? '엉덩이가 예쁜 편' [2018/09/18] 
·가누다 베개 라돈 검출, 소비자 제보 결정적 역할 [2018/09/19]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