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3-27 01:17:10  |  수정일 : 2020-03-27 01:18:03.930 기사원문보기
영탁 아버지 2년 전 뇌경색으로 쓰러져, 어머니 법당 차린 이유는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영탁의 아버지가 건강을 되찾은 모습을 보였다.

26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에서는 영탁이 집을 찾아 밀렸던 이야기를 쏟아냈다.

아버지는 영탁의 '막걸리 한잔'을 떠올리며 '진'에 될 줄 알았다고 말했다. 영탁이 경연 당시 불렀던 '막걸리 한잔'은 아버지를 떠올리며 부른 곡으로 알려졌다. 영탁은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아버지와 막걸리를 자주 마셨는데 이제는 못 마시는 마음을 담았다"라고 전해 화제가 됐다. 영탁의 아버지는 2018년 뇌경색으로 쓰러졌고 영탁이 간호했다.

영탁의 어머니 또한 화제가 됐는데 영탁의 어머니는 법당을 운영 중이다. 영탁이 '미스터트롯' 출연 전 출연했던 '아침마당'에서 영탁은 "발목을 다치는 사고가 있었는데 법당을 차리지 않으면 아들인 내가 몸이 안 좋아질 수 있다는 말에 어머니가 법당을 차리셨다"라고 설명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