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7 16:51:56  |  수정일 : 2019-11-17 16:55:51.993 기사원문보기
레이디스코드 교통사고, 처참한 사고 현장…남은 멤버들 “괜찮은 것조차 죄책감” 눈물

[이투데이 한은수]

그룹 레이디스코드가 동료를 떠나보낸 심정을 털어놨다.

레이디스코드는 최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를 통해 지난 2014년 있었던 교통사고와 이로 인해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한 멤버 은비와 리세를 회상했다.

레이디스코드는 5인조 여성 그룹으로 2013년 데뷔했다. 하지만 1년 뒤인 2014년 지방행사를 다녀오던 중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발생, 멤버 은비가 현장에서 사망하고 병원으로 옮겨진 리세는 11시간이 넘는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사망했다.

당시 공개된 사고 현장은 처참했다. 특히 레이디스코드가 탑승했던 스타렉스 차량은 고속도로 한복판에 반파돼 종잇장처럼 찌그러져 당시의 참담함을 실감케 했다.

사고 후 멤버 애슐리, 소정, 주니는 2년 동안 활동을 중단했다가 2016년 다시 활동을 시작했다. 특히 멤버들은 “얼마나 웃어야 하고, 언제부터 괜찮은 척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라며 “가끔 내가 너무 괜찮은 것에 죄책감이 들기도 한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한편 레이디스 코드는 지난 10월 미니 앨범 ‘code#03 set me free’를 발매하고 활동했다.

[관련기사]
레이디스코드, 권리세·고은비 교통사고 후 죄책감…"내가 괜찮아도 되나"
레이디스코드, "치유의 첫걸음"…'아이콘택트'가 일궈낸 유의미한 추모
'레이디스코드' 은비, 오늘(3일) 사망 5주기…권리세는 오는 7일
레이디스코드 故 권리세, 오늘(7일) 4주기…팬들 추모 열기 여전 "아파도 웃을래"
레이디스코드 故고은비, 오늘(3일) 4주기…7일은 권리세 사망 4주기 '팬들 애도'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