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3-21 00:02:00  |  수정일 : 2018-03-21 00:03:34.137 기사원문보기
‘불타는 청춘’ 박선영, 임재욱과 한 식구…“대접받는 것 같아 좋아”

[이투데이 한은수]

가수 임재욱과 배우 박선영이 한 식구가 됐다.

2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동료에서 소속사 대표와 소속 배우가 된 임재욱·박선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선영은 “분위기가 가족 같다. 설에 혼자 있다고 챙겨주고 그러더라. 마음이 감사했다”라고 임재욱과 한솥밥을 먹게 된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선영은 “노래자랑 이후로 잘 어울린다, 진짜 사귀는 거 아니냐는 소리를 많이 듣는다. 그럴 때마다 나는 그냥 아는 동생이라고 한다”라며 “임재욱은 나를 엄마라고 부른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임재욱은 “저는 먼저 가봐야 한다. 회사 매니저들이 다 일이 있어서 모셔다드리러 온 거다”라며 박선영에게 “괜히 분위기 만든다고 쓸데없는 말 하지 말고 질문에 대답만 해라. 나 모니터할 거다”라고 대표다운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임재욱이 떠난 뒤 박선영은 “오랜만에 회사 차 타고 오니 너무 좋다. 대접받는 느낌이다. 낯설지만 좋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내 훈훈함을 안겼다.

[관련기사]
‘불타는 청춘’ 김정균?지예, 감동 무대에 관객들 눈물…“딸을 만나고 빛이 있다는 걸 알아”
‘불타는 청춘’ 강수지, 김국진과 싸운 적 없어…“성향 비슷해 싸울 일 없어”
‘불타는 청춘’ 강수지, 김국진 사랑한다는 말 잘해…“나에겐 쑥스러워하지 않아”
'불타는 청춘' 합류 송은이, 구본승과 핑크빛…김국진♥강수지 이어 불청 2호 커플 등극하나?


[AD]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