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2-19 14:30:20  |  수정일 : 2018-02-19 14:33:59.527 기사원문보기
"시청자를 우롱하냐!"… '황금빛 내인생'과 '미운우리새끼'에 쏟아진 시청자 항의글, 왜?

[이투데이 기정아 기자]

18일 방송된 kbs2 드라마 '황금빛 내인생'과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가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kbs2 드라마 '황금빛 내인생'은 천호진의 '바닥암' 진단으로 시청자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천호진은 과거 '상상암'을 진단받은 병원이 아닌 다른 병원에서 암검사를 받았다. 검사결과는 위암. 암의 위치가 특이하게 바닥에 있어 조직 검사로도 알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며 기존 검사를 '오진'으로 판명 짓고 천호진을 위암 환자로 확진했다.

'상상암'이라는 충격에서 겨우 벗어났던 시청자들은 천호진을 또 다시 암환자로 만든 스토리에 분개했다. 방송 이후 '황금빛 내인생' 시청자 게시판은 작가를 향한 비난으로 가득 찼다. "죽었다 살리고 살렸다가 죽이고 시청자를 우롱하냐", "상상암 뛰어넘은 바닥암에 혀를 찬다", "바닥암 진단이 숨겨놓은 반전이라고 생각했다면 큰 오산", "드라마 연장에 작가가 엄청난 부담을 느낀 것이냐" 등의 항의글이 쏟아지고 있다.

이날 시청자들의 원성을 받은 프로그램은 '황금빛 내인생' 뿐만이 아니었다.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는 사전 예고 없이 '특별편'으로 방송됐다. 이날 4명의 어머니는 그간 아들의 일상을 보고 실망했던 순간을 털어놓는 등 과거 하이라이트 에피소드를 다시 돌아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시청자들은 아무런 사전 예고 없이 방송된 특별편에 게시판에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이날 방송된 '미우새'는 어머니들의 토크를 추가했을 뿐 과거의 에피소드를 편집한 재방송을 보는 듯했다.

'미우새' 게시판에도 시청자들의 항의글이 이어졌다. "뜬금없는 재방송 방영은 뭐죠?", "소재 고갈로 더 이상 방영할 것이 없는건가?", "늦게까지 기다린 보람이 없었다" 등 원성이 쏟아졌다.

한편, 이날 방송된 kbs2 '황금빛 내인생'과 sbs '미운우리새끼'는 각각 38.7%, 10.1%(닐슨코리아 제공)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미우새' 간호섭 교수 '꽃미남 외모+박물관 저택' 화제…이상민, '연애 근황' 묻자 대답은?
'미우새' 양세형 양세찬, "꼴값 떨고 있네" 무슨 일?…네티즌 "현실 형제의 모습"
'황금빛 내인생' 나영희 의도 간파한 박시후 "신혜선과 떨어뜨려 놓는 것이 어머니 목적"
'황금빛 내인생' 사건 해결하고 위암 확진받은 천호진…네티즌 "상상암이라더니 나까지 암 걸릴 듯"
'황금빛 내인생' 상상암에 이어 바닥암?…시청자들 "암 가지고 장난치나" 불만 폭주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