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7-11-24 14:03:04  |  수정일 : 2017-11-24 14:10:09.623 기사원문보기
리쌍, 가로수길 빌딩 매각 42억 차익… 5년 전 13억 투자 '대박'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

건물 세입자와 논란을 빚었던 가수 리쌍(길·개리)의 건물이 매물로 나온 지 10개월 만에 95억 원에 팔렸다. 리쌍은 이번 거래로 42억 원의 투자 이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리쌍 소유였던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위치한 '명문빌딩'이 95억 원에 팔렸다. 매수자는 누구인지 알려지지 않았다.

이는 1월 리쌍이 제시했던 90억 원보다 5억 원 비싼 가격이다. 가격 협상 중 가로수길 빌딩 시세가 올랐고 이를 반영해 95억 원으로 결정된 것.

명문빌딩은 지하 1층~지상 4층, 대지면적은 196.50㎡로 평당 1억6000만 원에 가치가 매겨졌다.

리쌍이 거둔 수익률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앞서 리쌍은 2012년 명문빌딩을 53억 원에 매입했다. 리쌍은 당시 임차인 보증금 약 2억 원에 건물 담보로 받은 대출 약 38억 원, 순 투자금액 13억 원으로 해당 건물을 샀다. 5년간 투자 수익률은 323% 수준.

한편 리쌍은 이 건물을 매입하고 임차인과 갈등을 빚었다. 2010년부터 2년 계약으로 해당 건물 1층에서 곱창집을 운영한 주인 서 모 씨에게 리쌍은 가게를 비워 달라고 했으나 서씨가 거부한 것. 이에 리쌍은 소송을 냈고 후 법원으로부터 세입자에 대한 퇴거 명령을 받고 강제집행을 시도했다.

[관련기사]
리쌍 사실상 해체, 힙합듀오 이제 다이나믹듀오만 남았나?…네티즌 "아쉽다"
리쌍 개리 길, 불화로 결국 해체 수순? 방송 프로그램서 "철저한 비지니스 관계"
개리, 깜짝 결혼 발표→'리쌍' 사실상 해체…길과 불화설 결국 현실로?
‘리쌍’ 개리 결혼 발표에 송지효 지라시에도 관심 “지라시는 지라시일뿐” 일축
‘리쌍’ 개리, 5일 일반인 연인과 결혼 발표…“내 영혼을 흔들어놨다”


[광고]
loading...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