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시사경제신문] 최초 작성일 : 2020-08-07 11:15:20  |  수정일 : 2020-08-07 11:13:06.143
정세균 전공의 집단 파업···"집단행동 자제하고 대화·소통 통해 문제 해결해야"

정 총리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날 오전 파업에 들어간 전공의들에게 파업을 중단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공동취재단)정 총리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날 오전 파업에 들어간 전공의들에게 파업을 중단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공동취재단)[시사경제신문=조서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공의들이 의대 정원 확대 등에 반발하며 집단 휴진에 나서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전공의들은 병원에 계신 환자의 입장을 헤아려 지금이라도 집단행동은 자제하고 대화와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며 말했다.

정 총리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날 오전 파업에 들어간 전공의들에게 파업을 중단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국민 생명과 직결되는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에서의 의료공백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이 매우 크다며 정부도 열린 자세로 의료계와 소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이날 오늘 7시부터 8일 오전 7시까지 업무를 중단하는 파업에 돌입했다.

이들은 정부가 2022학년도부터 10년간 의대 정원을 매년 400명씩 총 4000명을 늘리고 이 가운데 매년 300명씩 총 3000명은 지방 중증 필수 의료 분야에 의무적으로 종사하는 지역 의사로 선발한다고 발표한 데 반발한 것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