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23 11:00:00  |  수정일 : 2020-07-23 11:00:12.463 기사원문보기
2분기 전국 땅값 0.79% 상승…경기 하남, '5호선 연장'에 1.57%↑

[이투데이 이정필 기자]

올해 2분기 전국 땅값이 0.79% 상승했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1.72% 올랐다.

국토교통부가 23일 발표한 지가 변동률 통계에 따르면 2분기 수도권 땅값은 0.97% 올랐다. 서울(1.02%), 경기(0.93%), 인천(0.91%)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지방은 0.48% 올랐다. 대전(0.98%), 세종(0.92%), 광주(0.85%) 등이 전국 평균을 상회했다.

시군구별로는 경기 하남시(1.57%), 과천시(1.48%), 성남 수정구(1.33%), 남양주시(1.29%), 서울 강남구(1.28%)가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하남시는 지하철 5호선 연장, 과천은 gtx-c노선 연장이 땅값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강남구는 현대차 gbc(글로벌비즈니스센터) 착공과 gtx-a노선 추진 등 개발 호재가 땅값을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반면 제주 서귀포시(-0.66%), 제주시(-0.59%), 울산 동구(-0.28%), 경남 통영시(-0.10%), 창원 진해구(-0.07%) 등은 땅값이 내렸다.

제주 지역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방문객 감소와 소비심리 위축이 땅값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용도지역별로는 주거(0.92%), 상업(0.78%), 녹지(0.68%), 계획관리(0.63%), 농림(0.51%), 공업(0.49%), 생산관리(0.44%), 보전관리(0.42%), 자연환경(0.29%) 순으로 상승했다.

이용 상황별로는 주거용(0.89%), 상업용(0.82%), 답(0.63%), 전(0.62%), 공장용지(0.50%), 임야(0.41%), 기타(0.27%) 순으로 올랐다. 기타 항목에는 여객자동차터미널, 골프장, 스키장, 염전, 광업용지 등이 있다.

[관련기사]
국토부-제주도 '자율협력주행' 시연…교통신호 미리 받고 사전에 대응한다
국토부, 공정건설추진팀 신설…“업역규제 폐지 속도”
국토부, 205개 공공기관 보유 공간정보 서비스

IT/과학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