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5 10:03:19  |  수정일 : 2019-11-15 10:03:57.000 기사원문보기
"해외송금 알바 모집 광고, 보이스피싱 의심해야"…금감원, 소비자 경보 발령

[이투데이 박선현 기자]

금융감독원은 해외 송금 아르바이트(알바) 모집 광고를 내고, 구직자를 꼬드겨 보이스피싱 피해금 인출책으로 악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15일 소비자경보(주의)를 발령했다.

피해자들은 송금액의 1∼10%, 하루 50만 원 지급을 보장한다는 메시지나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 등을 보고 해외 송금 일자리에 지원했다가 자신도 모르게 범죄에 연루됐다.

보이스피싱 자금 추적이 어려운 캄보디아, 베트남, 홍콩 등 해외 현지 은행에 돈을 송금하도록 해 피해금을 가로채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5만 달러(약 5800만 원) 이내 해외송금의 경우 외국환거래은행에 송금사유 및 지급증빙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나치게 많은 대가를 주겠다고 약속하면 보이스피싱을 의심하고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며 "특히 송금·환전·수금 대행 같은 아르바이트는 보이스피싱 등 범죄 수익 인출과 연관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금감원, 16개 지자체와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업무협약
금감원 "수능 끝나고 학자금 대출·해외여행 꿀팁 강의 받으세요"
중앙오션, 전병철 최대주주 자본시장법 위반 금감원 진정서 제출
[일문일답] “은행 고난도 사모펀드 판매 금지…소비자보호 사각지대 보완"
[일문일답] 은성수 “사모펀드 일반투자자 최소 투자금 1억→3억원 상향 필요"

금융/보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