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에너지데일리] 최초 작성일 : 2020-08-10 19:25:58  |  수정일 : 2020-08-10 19:26:07.677 기사원문보기
한전 발전사업 진출…주주·전기소비자 등 국민모두 혜택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전의 발전사업 진출은 기술력을 통한 발전원가 절감으로 재무상태 개선 및 전기요금 인상요인을 흡수함으로써 주주와 전기소비자 등 국민 모두에게 혜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은 지난 7일 일부 언론의 "한전, 탈원전 이어 그린뉴딜'총대'중소발전사 '민물에 고래 넣나'"제하의 보도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날 일부 언론에서는 정부가 핵심 정책과제인 그린뉴딜의 신재생에너지 목표달성과 탈원전 가속화를 위해 한전의 발전사업 진출을 허용하려고 한다고 보도했다. 또한 한전의 발전사업 직접 참여시 REC 가격 하락, 망 중립성 훼손, 민간 사업 감소, 한전 부담 가중 등 시장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한전은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이번 의원입법 발의는, 한전의 신재생발전 직접참여 대상 및 범위를 민간사업자만으로는 추진이 어려운 대규모 해상풍력 등 한전보유 기술 활용이 필요한 사업으로 제한하는 방향으로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한전이 신재생발전 직접 참여 시, 공동접속설비, 발전사업단지 등 인프라 구축으로 민간 중소재생에너지 사업자들의 사업성이 개선된다고 설명했다.

한전에 따르면 해상풍력 공동접속설비의 경우 한전이 투자비용을 공동부담함에 따라 민간부분의 원가가 줄어들어 민간사업이 활성화되고, 한전은 신재생 발전사업 실적 확보를 통해 국내 연관 중소기업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 동반진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의 기술력 및 자금조달 역량 등을 활용한 발전원가 절감으로 한전의 재무상태를 개선하고 전기요금 인상요인을 흡수함으로써 주주, 전기소비자 등 국민 모두에게 혜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한국전력은 민간 신재생발전사업자 등이 우려하는 REC 가격 하락, 망 중립성 훼손 등에 대해서는 향후, 입법과정에서 해소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