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5-13 14:00:34  |  수정일 : 2020-05-13 14:00:53.013 기사원문보기
미국 확진자 32만 명 넘어...“앞으로 한 주, 진주만과 9·11 같은 순간 될 것”

[이투데이 김서영 기자]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32만 명을 넘어섰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5일 오후 2시30분(미 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32만5185명으로 집계했다. 사망자는 9180명이다. 전 세계 확진자의 약 25%를 미국이 차지하고 있다.

제롬 애덤스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단장은 ‘폭스뉴스 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앞으로의 1주일이 가장 힘들고 슬픈 주가 될 것”이라면서 “이것은 우리의 진주만과 9·11 (같은) 순간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도 이날 미 cbs 방송에 출연해 “심각한 한주가 될 것”이라면서 “미국은 현재 코로나바이러스를 통제하지 못하고 있고, 우리가 통제하고 있다고 말하는 것은 거짓”이라고 밝혔다. 다만 “한 주내 또는 그보다 좀 더 후에 우리는 코로나19 확산 곡선이 평탄해지기 시작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내에서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뉴욕주는 하루 새 확진자가 8327명 늘어난 12만2031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594명이 증가한 4159명을 기록했다. ’24시간 기준‘ 뉴욕주의 신규 사망자 규모가 처음으로 감소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신규 사망자 숫자가 약간 정체됐지만 “이는 일시적 현상일 수 있다”면서 섣부른 낙관을 경계했다.

뉴욕주 다음으로 확진자가 많은 뉴저지주는 확진자가 전날보다 3482명이 늘어난 3만7505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917명을 기록했다.

[연관기사]
원주시청, 이태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안내 '태장동 거주 20대 남성'…동선 보니
정부부처 장ㆍ차관 '포스트 코로나'에 올인…코로나19 재확산에 '시기상조' 지적
코로나19에 '휘청' 지역경제 살린다…3100개 제조업체에 305억 원 투입
관악구청, 동작구 '코로나19' 확진자 관내 동선 공개…'길동우동 신림2호점' 방문
[포토] 이태원발 코로나19 확진자 나온 세움학원, 건물 폐쇄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