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19 20:09:07  |  수정일 : 2020-01-19 20:13:15.803 기사원문보기
LG화학 "현대차와 협력방안 검토 중…합작공장 확정 아냐"

[이투데이 김벼리 기자]

lg화학은 19일 현대차와의 배터리 합작공장 설립 보도에 대해 "현대차와 다각적인 미래 협력방안들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전략적 제휴가 확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이날 한 언론은 lg화학과 현대차가 올해 중 충남 당진에 전기차 배터리셀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하고 세부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합작법인의 출자 지분율은 50 대 50이며, 총 투자액은 수조 원 규모다.

[관련기사]
[단독] lg화학, sk이노베이션 추가 고소…경찰, 두 번째 압수수색
[특허전쟁 10년②] 글로벌 생존게임 속 아군은 없다…“산업 헤게모니 잡자” 치열한 전투
lg화학, '젊은 꿈을 키우는 화학캠프' 개최
gm, 美 로즈타운 부지 매입…봄부터 lg화학 '배터리 합작사' 착공
lg화학, 합작 통해 배터리 가치 사슬 강화 ‘매수’-키움증권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