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25 14:53:07  |  수정일 : 2019-06-25 14:53:52.460 기사원문보기
천문연구원, '지구 충돌 위협' 소행성 발견…한국에서는 최초

[이투데이 임기훈 기자]

국내 연구진이 지구에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 소행성 2개를 발견했다. 한국에서 지구 충돌 위협이 있는 소행성을 발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천문연구원 문홍규 박사팀은 작년 8월 칠레,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관측소에서 운영하는 지름 1.6m급 외계행성탐색시스템(kmtnet) 망원경 3기로 소행성 2개를 찾았다고 25일 밝혔다. 두 소행성은 국제천문연맹 소행성센터(mpc)에서 각각 '2018 pm28'(이하 pm28), '2018 pp29'(이하 pp29)라는 임시번호를 받았다. 특히 '2018 pp29'는 지구충돌 확률 28억분의 1이다. 국제천문연맹(iau) 소행성센터가 '지구위협소행성'(pha)으로 분류했다

pm28의 지름은 20~40m 사이로 추정된다. 연구진이 44일간 궤도운동을 추적한 결과 지구와 비슷한 궤도로 공전하는 특징이 있는 것으로 관찰됐다. pp29의 경우 28억분의 1에 불과한 확률이지만 2063년과 2069년 각각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이 소행성의 지름은 160m 정도로 추정된다. 이보다 작은 지름 140m급 천체의 경우 지구에 충돌하면 충돌점에서 반경 수백㎞ 지역까지 재난을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때문에 국제 천문연맹 소행성센터는 이 소행성을 '지구위협소행성'(pha)으로 분류했다. pp29의 궤도는 긴 타원 형태이며 공전 주기는 5.7년이다.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