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12-03 23:26:34  |  수정일 : 2020-12-03 23:23:32.500 기사원문보기
'옵티머스 의혹'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숨진 채 발견

[이투데이 김종용 기자]

옵티머스의 '복합기 임대료 지원' 의혹과 관련해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고발당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이모 부실장이 3일 숨진 채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날 오후 9시 15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 건물에서 이 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이 씨는 대한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기동대 등을 동원해 소재를 추적하다가 휴대전화 위치 등을 토대로 그를 찾아냈다.

이 씨는 지난 4·15 총선에 종로구 후보로 출마한 이 대표의 선거 사무실 복합기 임차료를 옵티머스 관련 업체로부터 지원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검찰에 고발된 인물 중 한 명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관련 입장문에서 “고인은 전날 경제범죄형사부에 출석해 변호인 참여하에 오후 6시 30분까지 조사를 받았고, 저녁 식사 후 조사를 재개하기로 했으나 이후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일이 발생하여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윤석열, 차기 대권주자 2위... 이낙연과 접전
검찰, '옵티머스 사기사건' 관련 투자사 관계자 4명 기소… '사기ㆍ횡령 혐의'
왕이, 이낙연 친전에 “도의로 사귀어야 영원” 답전
이낙연, 자가격리 해제… 국회 현장 복귀
[속보]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극단적 선택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