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환경일보] 최초 작성일 : 2020-10-20 10:11:49  |  수정일 : 2020-10-20 10:10:46.410 기사원문보기
농가 살리는 강원도 감자빵 2종 출시
파리바게뜨 이미지 컷

[환경일보] 김다정 기자 = SPC그룹이 운영하는 베이커리 파리바게뜨가 지역 농가와의 상생을 위해 선보이는 강원도 감자 제품 2탄으로 신제품 2종을 추가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제품 2종은 △쫄깃하면서도 바삭한 빵 속에 강원도 감자로 만든 담백한 감자 소(맛을 내기 위해 빵 안에 넣은 재료)를 넣어 고속도로 휴게소의 대표 간식인 '알감자'의 짭짤하고 고소한 맛과 모양을 구현한 '강원도 알감자빵' △부드럽고 포슬포슬한 강원도 감자와 고소한 치즈, 달콤한 옥수수가 어우러진 '통감자 치즈빵'(10월 말 출시) 등이다.

모든 제품은 '두백 감자' 등 강원도에서 재배되는 감자를 사용했다. '두백 감자'는 쪄서 먹으면 포슬포슬한 식감과 함께 부드럽고 담백한 맛을 내는 국산 품종이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앞서 출시한 강원도 감자빵 시리즈 중 일부 제품을 조기 중단함에 따라 감자 소비 활성화 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후속 제품 출시를 조속히 앞당겼다"며, "앞으로도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농가 상생 프로젝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PC그룹은 코로나19 확산과 장마, 태풍 등으로 피해를 입은 감자 농가를 돕기 위해 강원도 평창군과 '농산물 소비 활성화 MOU'를 맺고 '행복상생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다. 이에 파리바게뜨 이외에도 외식 브랜드인 '라그릴리아(양재점/광화문점)'와 '베라' 등을 통해 평창 감자를 활용한 '스위트콘&포테이토' 피자 등을 출시해 판매하고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