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9 09:23:12  |  수정일 : 2019-11-19 09:25:24.680 기사원문보기
한국, 대장암·위암 치료 최고…항생제 처방량은 높은 수준

[이투데이 세종=서병곤 기자]

우리나라의 대장암, 위암, 직장암 5년 순 생존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항생제 처방량은 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이어서 약제처방 관리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oecd가 발표한 ‘2019 한눈에 보는 보건(health at a glance)’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보건의료 질 및 성과를 분석한 결과 2017년 우리나라의 암 진료 수준은 주요 암 5년 순 생존율(암이 유일한 사망 원인인 경우 암 환자가 진단 후 5년 동안 생존할 누적 확률)을 기준으로 했을 때 oecd에서 최고였다.

5년 순 생존율은 대장암 71.8%, 직장암 71.1%, 위암 68.9%로 oecd 32개 회원국 중 1위였고, 폐암은 25.1%로 3위였다. 급성 림프모구 백혈병은 84.4%로 oecd 평균(83.7%)을 웃돌았다.

급성기(갑작스러운 질환 발생으로 즉각적인 치료가 필요한 시기) 진료의 질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지표인 허혈성 뇌졸중 30일 치명률(45세 이상 환자 입원 중 30일 이내 사망한 입원 건수 비율)은 3.2%로 oecd에서 세 번째로 낮았다. 평균은 7.7%였다.

반면 다른 급성기 지표인 급성심근경색증 30일 치명률은 9.6%로 oecd 평균 6.9%보다 높았다. 이 지표는 2008년 이후 감소하다 2016년 이후 증가하는 추세다.

만성질환 입원율은 2008년 이후 전반적으로 감소하고 있지만, 아직 oecd 평균에 미치지 못한 상태다. 천식과 당뇨병의 인구 10만 명당 입원율은 각각 81.0명, 245.2명으로 oecd 평균 41.9명, 129.0명보다 높다.

다제병용 처방률(5개 이상의 약을 만성적으로 먹는 75세 이상 환자 비율)은 68.1%로 자료를 제출한 7개국 가운데 1위였다. 7개국 평균은 48.3%다.

65세 이상 환자에 대한 항정신병약 처방률은 1000명당 36.2명으로 낮은 수준이었다.

항생제 총처방량은 1000명당 1일 26.5ddd를 기록했다. 이는 oecd 31개국 중 세 번째로 많은 처방량이다. 31개국 평균은 18.3ddd다.

당뇨병 환자의 심혈관계 질환 예방을 위해 처방이 권고되고 있는 지질저하제의 처방률은 67.4%로 2011년보다 23.3%포인트(p) 증가했다.

최면진정제인 벤조디아제핀을 장기간 처방받은 65세 이상 환자는 약제처방 인구 1000명당 10.1명으로 oecd 평균 33.9명보다 적었다. 벤조디아제핀계 약물은 노인이 장기복용 시 인지장애, 낙상 등 부작용 발생 위험이 커진다.

외래 진료 환자의 진료 경험을 측정한 결과, ‘의사의 진료시간이 충분했다’ 80.8%, ‘의사가 이해하기 쉽게 설명했다’ 82.9%, ‘진료·치료 결정 과정에 참여한 경험이 있다’ 82.4% 등으로 양호한 편이었다.

정신보건 영역에서는 조현병 환자 초과사망비(15∼74세 일반인구집단 사망률 대비 정신질환자 사망률의 비율)는 4.42, 양극성 정동장애 환자 초과사망비는 4.21로, oecd 평균(각각 4.0·2.9)보다 높았다.

[관련기사]
석파정, "풍류 사랑한 양반 휴식처?"…아름다운 경치 속 권력 암투
바이오제네틱스 자회사 '바이오케스트', 차세대 표적 항암물질 국내 특허 등록
이정미 “장점마을 집단암발병, 사후대책 마련" 촉구…인과 인정 첫 사례
'슈가맨3' 기습편성…'너와 나의 암호말' 조회수 80만 양준일 나올까?
sk바이오팜, 수면장애 신약 '솔리암페톨' 유럽 chmp 판매 승인 권고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