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0-08-11 08:15:21  |  수정일 : 2010-08-11 08:18:34.467 기사원문보기
'부산 도끼사건' 접한 네티즌 분노

[이투데이 박태진기자] 최근 부산에서 발생한 여중생 강간 미수 사건(부산 도끼사건)이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부산 도끼사건은' 피해자 a양(15)의 언니라고 밝힌 네티즌이 한 포털사이트에 '저희 집 이야기 뉴스에 났습니다...제발 도와주세요...'라는 글을 올리며 알려졌다. 이 사건은 지난달 30일 오후 4시 반께 부산 사상구 모라동의 a양의 주택에서 발생했다.
가해자 조모(41) 씨는 a양을 성폭행하려 했으나 이 소식을 듣고 달려온 아버지와 오빠에게 제압당하며 강간미수에 그쳤다. 조씨는 피해자의 친인척과 내연남인데 동거녀의 행방을 파악하기 위해 이 집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조씨가 도끼를 휘둘러 a양의 아버지 두개골이 함몰되고 갈비뼈 2대가 으스러졌으며 코 부분을 120바늘 꿰맸고 어머니도 가슴, 어깨 등이 골절이 됐다는 것. 조씨는 어머니와 여동생을 청테이프로 묶은 채로 2시간가량 가족을 폭행해 집안을 온통 피바다로 만들었다고 a양의 언니는 주장하고 있다.
또 이 가족은 사건 후 112에 신고 접수했으나 엉뚱한 전화번호였고 실질적인 강간이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이 단순 폭행사건으로 축소하려 한다고 밝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사건 발생 일주일 후인 지난 7일 홈페이지를 통해 "피해자 가족들에게 있어서는 안 될 범죄로 상처를 입은 것에 대해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신고를 받은 지령실에서 신고자 측과 의사소통이 잘 안 돼 검거하는데 최초 신고 후 16분 정도 소요됐다"고 밝혔다.
이어 사건 축소 의혹과 관련해 경찰은 "현장에서 검거된 조씨는 살인미수와 성폭력특별법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영장이 발부돼 현재 검찰에 송치된 상태"라며 "중형처벌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화가 나고 정말 어이가 없다", "이 사건을 단순폭행사건으로 넘기면 부산경찰 망신" 등 경찰과 가해자에 대한 분노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