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8.15 특별사면 재벌 총수 왠말이냐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8-09 12:48:15 기사원문
  • -
  • +
  • 인쇄
▲장혜영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국제뉴스DB
▲장혜영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장혜영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9일 8.15 광복절을 맞아 특별사면 대상에 재벌 총수 대거 포함에 대해 "윤석열 정부의 노골적인 선물보따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장혜영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함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등이 언급됐다"면서 "대부분이 가석방되거나, 집행유예로 실형을 살지 않아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판을 받았었는데 이제는 노골적으로 지은 죄를 사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사면을 두고 경제 위기 극복이라는 철 지난 노래를 부르는 것도 납득하기 어렵지만 불법까지 일삼으려 기업과 국가 경제에 손해를 끼쳤기 때문에 죄를 물은 것인데 이를 없던 일로 만드는 것이 어떻게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또한 "면세점 사업권을 따내기 위해, 편법 승계를 위해 시장 경제를 무너뜨린 재벌 총수에게는 사면을 선물하는 것이 윤석열 정부가 강조해왔던 공정이냐"고 분노했다.

장혜영 원내수석부대표는 "사면이 정말로 시행된다면 윤석열 정부는 친재벌 정부, 정경유착 정부에 불과하다는 점을 스스로 인정하는 꼴이될 것"이라며 "오늘 시행되는 광복절 특사 사면 심사위원회가 이러한 경고를 유념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