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나들이‧다중시설 인파에…방역당국 “방역수칙 지켜달라”

[ 이투데이 ] / 기사승인 : 2021-03-06 16:45:57 기사원문
  • -
  • +
  • 인쇄
[이투데이 박소은 기자]


(고이란 기자 photoeran@)
(고이란 기자 photoeran@)

주말 봄맞이 나들이에 나서는 인파에 대해 방역 당국은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및 관리를 당부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6일 정례 브리핑에서 "3월의 첫 주말인 오늘, 날이 풀리면서 이동량이 증가하고 있다“며 ”(백화점‧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에도 많은 분이 찾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현재 하루평균 약 400명 정도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재유행 가능성은 항상 존재한다고 당부했다. 마스크 착용 및 거리두기를 일상에서 반드시 지켜달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단장은 "상황, 장소와 관계없이 음식을 먹을 때를 제외하고는 가능한 한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며 "지역별로 적용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그에 따른 방역 수칙도 꼭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현재 수도권에서는 2단계, 비수도권에서는 1.5단계 조치가 시행 중이다. 이와 별도로 전국적으로는 5명 이상 친구·지인 등이 모이는 사적 모임이 금지돼 있다.

이 단장은 "발열, 호흡기 증상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모든 나들이객과 여행자, 다중이용시설 이용자들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그는 "백신 예방접종이 본격화됐지만 '집단면역'이 형성되기까지는 아직도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백신 접종 후에도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개인위생 수칙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박소은 기자 gogumee@etoday.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