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반려묘도 의심증상... “1차 검사서 양성”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3-06 15:15:36 기사원문
  • -
  • +
  • 인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키우던 반려동물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방역당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6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의 한 확진자의 반려 고양이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시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에서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해당 고양이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농림축산검역본부의 ‘반려동물에서 코로나19 검사 지침’에 따라 1차 양성 사례를 보고하고, 검역본부에 2차 확인검사를 의뢰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지난 4일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의 반려묘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를 했다”며 “1차에서 양성 판정을 받기는 했지만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2차 검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확진이라고 단정지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자세한 내용은 2차 확인 검사를 확인한 후 이야기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