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文대통령 등에 칼 꽂아" 날 세운 노웅래 "이용 당하다 소리없이 사라질 것"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6 09:10:00 기사원문
  • -
  • +
  • 인쇄
'윤석열, 文대통령 등에 칼 꽂아' 날 세운 노웅래 '이용 당하다 소리없이 사라질 것'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면서 검찰총장직을 사퇴한 윤석열 총장의 행보와 관련,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갖은 반대를 무릅쓰고 검찰총장으로 임명한 은인(문재인 대통령) 등에 칼을 꽂은 배은망덕하고 뻔뻔한 사람"이라고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노 최고위원은 5일 전파를 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윤 총장의 사의 표명 이후 청와대가 1시간만에 이를 전격 수용한 것을 두고 "아마 문재인 대통령이 인간적인 애증이 있었던 거 아닌가"라고 상황을 짚었다.


그러면서 노 최고위원은 "인간적으로 본다면 윤석열 총장은 배은망덕한 뻔뻔한, 후안무치한 분"이라고 날을 세운 뒤 "오랫동안 한직에 밀려있던 사람을 갖은 반대를 무릅쓰고 검찰총장으로 기용했는데 결국에는 은인 등에 칼을 꽂고, 사퇴한 걸 보면서 대통령이 어떤 감정을 느꼈겠는가"라고도 했다.



'윤석열, 文대통령 등에 칼 꽂아' 날 세운 노웅래 '이용 당하다 소리없이 사라질 것'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노 최고위원은 또한 진행자의 '윤 총장 지지율이 상당히 놓아 정치적 미래가 밝아 보인다'라는 언급에 대해서는 "지지율이라는 건 일희일비하는 것으로 그렇게 따진다면 이낙연 대표는 작년에 40%가 되고 38%로, 사실상 대통령이 되는 게 아니냐라는 평가까지 받은 것 아닌가"라면서 "대권 교두보로서의 지지율? 그건 착각 중의 착각"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아울러 노 최고위원은 "윤 총장은 정치적 한계를 극복 못하고 이회창, 황교안 총리의 전철을 밟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여기에 덧붙여 노 최고위원은 "소모품으로 이용당하다가 결국에는 그냥 소리없이 사라질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4일 대검찰청 앞에서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한다"고 사의를 표명했다.


윤 총장은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 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면서 "그 피해는 오로지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정부와 여당을 정조준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우리 사회가 오랜 세월 쌓아올린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 이상 지켜보고 있기 어렵다"면서 "검찰에서 제 역할은 지금까지"라고도 했다.


윤 총장은 아울러 "지금까지 해왔듯 앞으로 제가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을 보호하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며 "그동안 저를 지지하고 응원해주셨던 분들, 제게 날선 비판을 주셨던 분들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