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행선 달리는 윤석헌-노조… 인사제도 개선 시사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5 17:49:11 기사원문
  • -
  • +
  • 인쇄
평행선 달리는 윤석헌-노조… 인사제도 개선 시사


지난달 채용 비리에 연루된 금융감독원 직원의 승진으로 윤석헌 금감원장과 노동조합 간 갈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윤 원장은 인사 관련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인사제도 개선을 논의해보겠다고 노조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윤 원장과 금감원 노조는 이날 오전 만나 지난달 단행된 금감원의 정기 인사 논란을 논의했다. 앞서 금감원 노조는 최근 정기 인사에서 과거 채용 비리에 연루돼 내부 징계를 받은 직원 2명이 부국장·팀장으로 각각 승진한 점을 들어 윤 원장에 책임을 묻고 있다. 금감원이 채용비리에 연루된 직원에 구상권을 행사하기는커녕 승진시키는 게 적절치 않다는 것이다. 오는 5월 임기 만료인 윤 원장의 연임에 대해서도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에 대해 윤 원장은 이날 노조와의 만남에서 ‘팀장 이하 인사까지 자세히 챙겨보지 못했지만 규정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임에 대해서도 ‘인사는 인사권자의 영역’이라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윤 원장은 채용비리 연루자들의 승진으로 논란이 계속 되는 만큼 인사 관련 TF를 만들고 이를 통해 제도 개선안을 찾아보겠다는 입장이다.


채용비리 논란은 지난 2017년 감사원의 감사결과로 드러났다. 2014년, 2016년 당시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특정 배점의 상향 조정, 세평 부정 조작 등의 채용비리 행태가 적발됐다. 그 결과 금감원은 2024년까지 3급 이상 직급의 정원을 35% 미만으로 낮추고 상여금도 삭감되는 등의 후속 조치를 적용받고 있다.



/김지영 기자 jikim@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동산·금융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